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캄보디아의 미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 입항 허가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캄보디아의 미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 입항 허가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여러 나라들이 입항을 거부한 미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을 받아준 캄보디아에 감사를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각) 트위터에 "웨스테르담호의 입항을 허가한 아름다운 나라 캄보디아에 감사한다"라며 "미국은 캄보디아의 호의를 기억할 것"이라고 썼다.

AP통신은 일당 독재와 인권 탄압 등을 이유로 미국으로부터 경제·외교적 제재를 받는 캄보디아가 미 크루즈선의 입항을 허가하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감사를 표한 것도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미국에 본사가 있는 카니발 크루즈사 소속인 웨스테르담호는 41개국에서 모인 승객 1천455명과 승무원 802명 등 2천200여 명을 태우고 지난 1일 홍콩에서 출발했다. 승객 중에는 미국인이 651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웨스테르담호가 확진 환자가 많이 나온 홍콩에서 출발한 데다가 일본에 입항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2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오면서 크루즈선에 대한 공포가 확산되자 잇따라 입항을 거부당했다.

일본, 대만, 필리핀, 태국은 물론 미국령인 괌에서도 입항을 거부 당한 웨스테르담호는 2주간 해상에서 표류하다가 지난 13일 캄보디아가 전격 입항을 허가했다. 

약 20여 명이 발열과 복통 등의 증상을 보였으나 진단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자 캄보디아 정부는 입항 하루 만인 14일 모든 승객의 하선을 허가하고 입국 비자 비용도 면제해줬다.

입항을 허가한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웨스테르담호가 도착한 시아누크빌항으로 가서 직접 승객들과 포옹하고 꽃다발을 안겨주며 환영했다.

훈센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진짜 질병은 코로나19가 아니라 공포"라며 "모두가 입항을 거부하면 이 배는 어디로 가야하느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지금은 차별하고 두려워할 때가 아니라 우리가 직면한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연대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캄보디아가 웨스테르담호의 입항을 허가한 것에 대해 "우리가 촉구하고 있는 국제적 연대의 한 사례"라고 치켜세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