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의 첫 '코로나19' 사망자 발생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일본의 첫 "코로나19" 사망자 발생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13일 일본 후생노동성은 수도권인 가나가와현에서 80대 일본인 여성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일본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며 중국 외 지역으로는 필리핀, 홍콩에 이어 세 번째다.

이 여성은 지난 1월 22일 몸 상태가 나빠져 병원을 찾았다가 1일 폐렴 진단을 받고 입원하며 바이러스 검사를 받았으나, 12일 증상이 악화되면서 13일 숨졌다. 그리고 사망 후 검사 결과나 나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 확인됐다.

고베대학의 이와타 켄타로 교수는 "코로나19에 감염된 고령자가 사망한 사례는 이미 외국에서 나왔기 때문에 어느 정도 예상된 일"이라며 "바이러스 확산을 최소화하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 여성은 최근 외국을 방문한 이력이 없는 데다가 사위인 70대 남성도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후생노동성이 감염 경로 추적에 나섰다.

도쿄에 거주하며 택시 기사를 하는 이 남성도 최근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으며, 외국인 승객도 태운 적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택시를 운전할 때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나타난 후에는 자가 격리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와카야마현에서 50대 남성 의사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의사와 같은 병원에서 일하는 동료 의사 1명과 진료를 받은 환자 3명도 폐렴 증상을 보이고 있다. 해당 병원은 현재 신규 환자를 받지 않으며 기존의 입원 환자는 전원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있다.

이로써 일본에서는 요코하마항에 해상 격리 상태로 정박해 있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218명, 이 배의 검역관 1명, 일본이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로 데려온 자국민 중 12명 등을 포함해 확진자가 총 251명으로 늘었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일본의 요청에 따라 크루즈선에서 나온 확진자를 '기타 지역' 감염자로 분류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