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관련 트윗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관련 트윗 갈무리.
ⓒ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모든 것을 잃을 수도 있다"라며 강력히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각) 트위터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너무 영리하고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라며 "사실상 모든 것(everything actually)"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미국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를 무효로 되돌리고 싶어 하지 않으며, 내년 11월 있을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고 싶어 하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또한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에서 나와 강력한 비핵화 합의에 서명했다"라며 "북한은 김 위원장의 지도력 하에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지만, 약속대로 비핵화를 이행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에 대해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와 중국, 러시아, 일본, 그리고 전 세계가 같은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전날(7일) 북한이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탄도 미사일 엔진 시험으로 추정되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며 도발을 예고한 것에 대한 반응이다.

그동안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핵실험 중단을 외교 성과로 내세우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북한이 도발을 강행해 내년에 있을 대선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것을 우려하는 것이다.

또한 평소처럼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강조하며 비핵화 이행의 대가로 경제적 보상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전날에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은 내가 곧 선거를 치른다는 것을 알고 있다. 나는 그가 선거에 개입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우리는 지켜봐야 한다"라며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나는 놀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트럼프, 시간 벌려는 속임수"... 연일 대미 압박

그러나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사는 7일(현지시각) 성명을 내고 "미국이 추구하는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화는 시간을 벌려는 속임수(time-saving trick)"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를 강조하는 것이 자신의 재선을 위한 선거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우리는 지금 미국과 긴 대화에 나설 필요가 없다"라며 "비핵화는 협상 테이블에서 이미 내려졌다"라며 김 위원장이 비핵화 합의 '최종 시한'으로 정한 올해 말을 앞두고 연일 대미 압박에 나서고 있다. 

다만 미국도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무력 사용'까지 언급하며 강경 대응을 경고하면서도 대화 가능성을 계속 열어놓고 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관련해 "나는 물론이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과 마주 앉아 협상하며 비핵화 목표에 도달하고 싶다고 말해왔다"라고 밝혀다. 

또한 "나의 임무는 오늘 밤에라도 전쟁이 벌어진다면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나의 두 번째 임무는 외교적 접근이며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다"라고 강조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