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헌고 학생수호연합이 29일 페이스북에 올려놓은 교장 대화 녹취 동영상.
 인헌고 학생수호연합이 29일 페이스북에 올려놓은 교장 대화 녹취 동영상. 대변인은 "학생수호연합"의 대변인을 맡은 학생1을 뜻한다.
ⓒ 인터넷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교장: "녹음하고 있니?"
학생1: "아니요."
교장: "확실해?"
학생1: "네."
 
 인헌고 학생수호연합이 29일 페이스북에 올려놓은 교장 대화 녹취 동영상.
 인헌고 학생수호연합이 29일 페이스북에 올려놓은 교장 대화 녹취 동영상.
ⓒ 인터넷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교장:
 "○○이 너는?"
학생2: "저요? 배터리 용량이 없어가지고...녹취 안하고 있어요."

교장을 속이는 그 목소리...동영상에 다 담겼네

이 대화에 나오는 '교장'은 서울인헌고의 나승표 교장이다. '학생1'과 '학생2'는 최근 '혁신교육 사냥' 논란의 한 복판에 선 '인헌고 학생수호연합' 소속 3학년 학생들이다. 이들은 "인헌고 교사들이 '반일 정치노리개교육'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기자회견을 열거나 유튜브, 페이스북에 동영상을 잇달아 올리고 있다.(관련기사 '인헌고 편향교육 청원', 학생들 아니라 우익3단체가 냈다 http://omn.kr/1lge2)

교장과 학생 두 명이 만난 때는 지난 28일 오후 1시쯤. 장소는 이 학교 교장실이다. 두 학생이 교장실을 예고 없이 방문해서다. 나 교장이 "녹음을 하느냐"고 두 학생에게 묻자 두 학생은 여러 차례에 걸쳐 '녹음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이로부터 만 하루가 지난 29일 오후 1시쯤. 학생수호연합 페이스북 페이지엔 두 학생 가운데 한 명이 녹음한 것으로 보이는 '인헌고 교장' 발언 동영상'이 올라와 있다. 한 시간 가량 만남이 있었지만 앞부분 2분 14초 가량만 올렸다. 제목은 '침몰하는 인헌고등학교'였다. 

이 동영상을 보면 두 학생이 나 교장을 속이는 발언이 그대로 나타난다. 해당 학생이 자신들의 거짓말을 보여주는 '자충수' 동영상을 올린 것이다.

이 동영상을 보면 나 교장이 녹취 여부를 다시 알아보기 위해 "유튜브에 보니까 24시간 녹취하고 있다고 그렇게 이야기하던데?"라고 묻자 학생1은 다음처럼 천연덕스럽게 발뺌하기도 한다.

"근데 그건 선생님들과의 대화를 (녹취)한 게 아니라 평소일상을 녹취했어요(녹취한다는 거였어요)."

학생1은 유튜브 개인채널을 운영하며 "[단독] 인헌고 사상독재 또 터지다"란 동영상을 지난 19일 처음 올린 바 있다. 이 학교 교직원과 학생들이 나라사랑 마라톤대회에서 반일 구호를 외치는 동영상이었다.

이 동영상의 조회수는 이날 현재(오후 3시 30분 기준) 11만900회다. 이 채널 구독자도 4만여 명으로 늘어났다.

29일, 페이스북에 동영상이 올라간 직후 나 교장을 교장실에서 만났다. 해당 동영상을 처음 본 나 교장은 한숨을 내쉬면서 다음처럼 말했다.

"이렇게 거짓말이 금방 드러날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린 것도 말이 안 되는 상황이죠. 녹음을 안 한다고 분명히 말했는데... 진실 여부를 떠나서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나 교장은 '교장 앞에서도 거짓말을 한 사실이 밝혀진 이상 제재가 필요하지 않겠느냐'는 물음에 "아직 학생인데 제재하기보다는 교육적으로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인헌고 교장실 앞.
 서울 인헌고 교장실 앞.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두 학생은 지난 28일 오후 3시쯤에도 교장실에 다시 찾아와 약 10분간 '고함 소리를 냈다'고 한다. 자신들이 주장한 '반일 정치노리개 교육'에 대한 학교장 해명 게시 글을 보고 반박하기 위해서다. 두 학생은 "학교측 해명 게시 글을 붙인 선생님이 누구냐?"고 따졌다고 한다.

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학생들 고함소리가 무척 크다보니 교장실 옆 행정실까지 소리가 들렸다고 한다. 이에 따라 연락을 받은 이 학교 교감이 교장실로 서둘러 뛰어오기도 했다.

학생수호연합 그 학생 2명, 교장실 다시 찾아와 '고함'

나 교장은 "아이들 목소리가 엄청 컸지만 욕설과 같은 험한 말은 없었으며, 다만 손가락질은 하더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또 다른 한 교사는 "그 학생이 교사들에게도 찾아와 막 다그치며 핸드폰으로 녹음을 하려고 한 적이 있다"면서 "이런 모습에 교사들은 위축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학생수호연합은 이 학교 교사들이 '반일 정치노리개 교육'을 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학교 쪽은 내부 조사를 거쳐 "학생수호연합 주장이 과장되고 왜곡되어 있다"고 밝히고 있다.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