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정감사에서 "이명박 정부가 쿨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이명박 정부에서 현 정부까지 순차적으로 답변하려 했으나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다른 질의를 이어가 답변이 중단됐다"라고 해명했다.

윤 총장은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 의원의 "검찰에 대한 중립성이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현 정부 중 어느 정부가 그나마 중립적인가"라는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제가 직급은 달랐지만 하여튼 제 경험으로만 하면 이명박 정부 때 중수부 과장으로 특수부장으로 3년간 특별수사를 했는데, 대통령 측근과 형 이런 분들을 구속을 할 때 별 관여가 없었던 것으로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나고요. 박근혜 정부 때는 다 아시는 거고 그렇습니다."

이와 관련해 논란이 일자 대검찰청은 18일 "검찰총장이 '이명박 정부 때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되었다'고 답변한 사실은 없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검찰총장은 과거 본인이 검사로서 직접 처리한 사건을 예로 들며 이명박 정부에서 현 정부에 이르기까지 순차적으로 검찰 수사 과정의 경험 및 소회를 답변하려 했다"라며 "특히 현 정부에서는 과거와 달리 법무부에 처리 예정보고를 하지 아니하고 청와대에서 검찰의 구체적 사건 처리에 관해 일체 지시하거나 개입하지 않는다는 점을 설명하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의원이 답변 도중 다른 질의를 이어감에 따라 검찰총장의 답변이 중단됐고 이로 인해 검찰총장이 설명하려던 취지가 충분히 전달되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