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4일 오전 서울 월드컵공원에서 열린 '제1회 특전사마라톤 대회' 개회식에서 12.12쿠데타, 5.18광주학살 관련 국방부장관을 지낸 정호용 특전사전우회 회장과 전두환 대통령 경호실장을 지낸 장세동 전 안기부장 등 5공 인사들이 군인과 일반인 등 참가자들을 향해 거수경례로 인사를 하고 있다.
 24일 오전 서울 월드컵공원에서 열린 "제1회 특전사마라톤 대회" 개회식에서 12.12쿠데타, 5.18광주학살 관련 국방부장관을 지낸 정호용 특전사전우회 회장과 전두환 대통령 경호실장을 지낸 장세동 전 안기부장 등 5공 인사들이 군인과 일반인 등 참가자들을 향해 거수경례로 인사를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광주시민들에게 강경진압을 지시한 신군부 수뇌 중에는 특전사령관 정호용이 있었다.    그가  특히 강경한 것은 12ㆍ12 쿠데타 당시 일정한 역할을 하지 못하여 이를 만회하기 위한 처신으로 알려진다.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강경진압론자였다. 강경진압의 공적으로 5공에서 충무무공훈장을 받았다.

신군부는 광주시민을 도륙하기 위해 20일 밤중에 더 악질적인 부대를 광주에 보냈다. 신군부는 이에 앞서 19일 오전 6시 30분에 3여단의 작전통제권을 2군사령부에 이양하라는 명령을 내려 3여단 5개 대대를 또 다시 광주에 증파하기로 결정했다.

7여단이 시위진압에 투입되기도 전에 11여단 증파결정이 내려진 것과 마찬가지로, 11여단이 광주시내에 투입되는 19일 오전 10시보다 훨씬 이전에 3여단의 증파결정이 내려진 것이다.

그리고 이때에도 역시 현지 지휘관의 증파요구는 전혀 없었다. 신군부는 광주를 도륙하기로 결심했던 것이다. 공수부대 가운데서도 '최정예'인 3여단 265 /1,212명은 20일 오전 1시 열차편으로 청량리역을 떠나 20일 오전 7시에 광주에 도착했다. (주석 7)

 
5.18민주화운동 진압한 계엄군 탱크들 1980년 5월 28일 광주민주화운동을 진압한 계엄군 탱크들이 도로에 세워져 있다.
▲ 5.18민주화운동 진압한 계엄군 탱크들 1980년 5월 28일 광주민주화운동을 진압한 계엄군 탱크들이 도로에 세워져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광주시민들의 저항이 거세지자 신군부의 움직임도 빨라졌다. 정호용이 강경론을 주도했다. 이후 계엄군의 '인간사냥'이 더욱 심해졌다.

정호용 공수특전사령관은 광주 일원의 사태가 격렬해져 심각하다는 제7여단장 신우식 준장으로부터 현지보고를 듣고, 제3공수 특전여단(여단장 최세창 준장)에게 광주지역에 계엄군을 출동시킬지 모르는 형편이니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대기하라는 지시를 하고 C-54 특별기를 타고 광주로 향했다. (특전사령관 정호용 소장은 육사 동기인 노태우 장군과 함께 각각 제7공수, 제9공수 특전여단의 창설여단장으로 2년 반 동안 재임하고, 그 다음에 특전사령부 참모장으로 약 1년여간 근무함. 정호용 사령관이 제7여단의 여단장으로 있을 때, 같은 육사 동기인 전두환 장군은 최전방의 수도방어부대인 제1사단의 사단장이었다.)

광주에 도착한 정호용 사령관은 제7여단장 신우식 준장으로부터 지금까지의 광주 일원의 사태에 관한 보고를 받은 다음 곧장 육군 전투병과교육사령관(전교사) 윤흥정 장군과 부사령관 김기석 장군을 만나 대책을 논의했다. (윤흥정 장군은 정호용 장군의 육사 선배로 평소 친분이 두터운 사이). 윤흥정 장군이 정호용 장군에게,

"이거 양상이 대단히 틀리게 돌아가는군."

정호용 장군이 윤흥정 장군에게

"중앙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만 계엄확대 조치에도 이렇게 소요가 계속된다면 가만있을 수 없지 않습니까? 차라리 계엄군의 확고한 의지를 보여줌으로써 초기에 군중들의 심리를 가라앉혀야 옳지 않겠습니까?"

정호용 장군이 다시 진언,

"그런데 광주시내의 기관장들이 대책을 협의하는데 그걸 보니까 이번 광주 시민이나 학생들의 데모가 오히려 정당한 것인 양 분위기가 돌아가고 있습니다."

이렇게 정호용 사령관은 광주 현지의 모든 상황을 점검하고 다시 서울로 돌아갔다. (주석 8)


주석
7> 정상용 외, 앞의 책, 200쪽.
8> 『월간 말』, 1989년 5월호.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5ㆍ18광주혈사’]는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