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일 창원 주남저수지에서 관찰된 기러기.
 10일 창원 주남저수지에서 관찰된 기러기.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가을의 전령사' 기러기가 주남저수지에서 관찰되었다. 10일 창원시는 기러기 선발대가 주남저수지에서 첫 관찰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관찰된 기러기는 큰기러기, 쇠기러기 70여마리다. 이는 작년에 비해 2주 정도 빨리 찾아 왔다. 창원시는 "이것은 번식지인 시베리아의 추위가 일찍 찾아 왔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했다.

큰기러기와 쇠기러기는 해마다 10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8000여마리가 주남저수지를 찾아와 겨울을 보내는 대표적인 겨울철새이다.

주남저수지는 겨울이면 50여종 2만~3만여 마리의 겨울철새가 월동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철새 도래지다.

강신오 주남저수지사업소장은 "올해 기러기들이 작년에 비해 일찍 찾아온 만큼 철새 보호를 위해 만전을 다할 것"이라며 "방문객들이 더 즐겁고 안전한 탐조여행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철새 생태관광의 명소로 만들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10일 창원 주남저수지에서 관찰된 기러기.
 10일 창원 주남저수지에서 관찰된 기러기.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태그:#기러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