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답변하는 박한기 합참의장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8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8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박한기 합참의장(육군 대장)은 8일 북한 풍계리 핵 실험장 동향에 대해 "1번, 2번 선도는 현실적으로 다시 살리기 어렵고 3번, 4번 갱도는 상황에 따라서 다시 보수해서 쓸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합동참모본부(아래 합참) 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풍계리에 핵 실험을 할 수 있는 갱도가 있는가"라는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질문에 "상황에 따라서 보완하면 다시 살릴 수 있는 갱도가 있다고 추정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이 재차 "입구 정도만 폭발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언론보도가 있다, 이것이 맞는가"라고 묻자 박 의장은 "현재로선 말하기 곤란하지만 (재사용하려면) 최소한 수주에서 수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김영환 국방정보본부장(육군 중장)은 "작년 5월 24일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조치 할 때, 각각 세 군데에 폭파했던 것을 보여줬다"면서 "그 자체가 폭파된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현재까지는 복구한 움직임은 전혀 없다"며 "어느 정도의 복구작업을 실시한다면 (재사용) 할 수 있지 않겠냐는 판단은 가능하다"고 부연했다.

북한은 지난 2006년 1차 핵실험을 1번 갱도에서, 이후 6차까지는 2번 갱도에서 실시했다. 북한은 지난해 5월, 1차 핵실험 이후 폐기된 1번 갱도를 제외하고 2, 3, 4번 갱도를 폭파 방식으로 폐기한 바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