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에서 열린 검찰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수사'관련 내용언급에 여야간 고성이 오가던 법사위원장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종민 의원에게 삿대질을 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에서 열린 검찰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수사"관련 내용언급에 여야간 고성이 오가던 법사위원장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종민 의원에게 삿대질을 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법사위원장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검찰에게 '패스트랙 수사'관련 "검찰이 함부로 손대지 말라"는 발언에 항의 발언을 하던 중 야당 의원들과 고성이 오가고 있다.
 법사위원장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검찰에게 "패스트랙 수사"관련 "검찰이 함부로 손대지 말라"는 발언에 항의 발언을 하던 중 야당 의원들과 고성이 오가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7일 오후 서울고등검찰청에 마련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장.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검찰을 향해 국회 패스트트랙 수사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말하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거세게 항의했다.

김종민 의원은 "문제는 이 분이 당사자다. 수사를 받아야 될 대상"이라며 "국정감사장에서 감사위원 자격으로 해선 안 될 말이다. 명백하게 반칙이다. 국회법 정신을 정면으로 훼손하는 명백한 반칙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여상규 위원장은 신상발언을 하겠다면서 자신의 입장을 재차 설명하며 "(국회 패스트트랙 관련 폭력 사태 당시 야당의 행위는) 정당행위"라고 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거세게 항의했다.

여상규 위원장 : "듣기 싫으면 귀 막아요. 듣고 싶은 얘기만 들어요. 원래 듣고 싶은 얘기만 듣잖아, 하고 싶은 얘기만 하고, 민주당은."
김종민 의원 : "위원장 자격이 없어요. 이게 뭐야 도대체, 이게 뭐하는 겁니까, 도대체."


여상규 위원장은 김 의원의 항의에 그에게 삿대질을 하면서 "누가 당신한테 자격 받았어?"라고 외쳤다. 그러면서 혼잣말을 했다.

"웃기고 앉았네, 병X같은 게."
  
 
 법사위원장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에서 열린 검찰국정감사에서 눈을 감고 있다.
 법사위원장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에서 열린 검찰국정감사에서 눈을 감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당시 여상규 위원장의 욕설은 국정감사장의 다른 사람에게는 들리지 않았다.

여 위원장은 "신상발언 원인을 제공한 사람은 김종민 의원이에요. 본인이 더 난리쳐요. 김종민 의원이 얘기 안했으면 나도 안 해요"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발언권을 신청하자, 여 위원장은 "다음은 존경하는 주광덕 의원님이 질의하겠습니다. 주광덕 의원님, 질의하세요"라며 말을 끊었다.

공방이 일단락됐지만, 온라인에서 여상규 위원장의 욕설 발언이 또렷하게 들리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후 여상규 위원은 김종민 의원에게 사과했다. 그는 "관련 영상이 있다고 하는데, 그때 좀 흥분한 건 사실이다. 그런 정확한 표현이나 말이 기억나지 않는데, 극도로 거슬려서 제가 그런 말을 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여 의원은 김 의원에게 재차 사과했고, 김 의원은 사과를 받아들였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의 제안으로 관련 발언은 속기록에서 삭제됐다.
 
 법사위원장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에서 열린 국정감사 오전 일정이 끝나고 김영대 고등검찰청 검사장과 함께 감사장을 나서고 있다.
 법사위원장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에서 열린 국정감사 오전 일정이 끝나고 김영대 고등검찰청 검사장과 함께 감사장을 나서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5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이슈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