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모스크바 국제식품박람회.
 모스크바 국제식품박람회.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경남에서 생산된 건강음료와 매실엑기스, 떡볶이, 새싹삼, 배, 파프리카가 러시아에 수출된다.

30일 경남도는 지역 여러 업체들이 '모스크바 국제식품박람회(World Food Moscow)'에 참가하여 14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올해 28회째인 박람회는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러시아에서 65개국의 1800여개 업체가 참가해 열렸다.

경남도내 참가업체들은 현지 바이어와 관람객들에게 시음, 시식행사를 벌이기도 했다. 재러시아 모스크바 한인회, 코트라 모스크바 무역관, 재러중소기업협의회는 유력 바이어 소개와 러시아 판매선 확보를 지원하기도 했다.

경남에서는 김석기 서부지역본부장을 단장으로 수출업체와 영농조합법인, ㈜경남무역이 참여해 '경남관'을 운영했다.

러시아의 대형 유통업체인 Bazis Group은 농업회사법인 하얀햇살(주)과 굿볶이 30만달러, Eco Food는 하봉정 매실사랑과 매실엑기스 30만달러, JS Trading은 인젠팜과 친환경 수경재배 새싹삼 30만 달러의 수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다.

참진주버섯수출영농조합법인은 Kaai international Inc와 새송이버섯 50만 달러의 수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경남도는 이번에 러시아 바이어 4곳과 총 140만 달러의 수출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했다.

김석기 본부장은 "러시아는 대부분의 농식품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국가로, 도내 농식품의 안전성과 고품질 제품의 차별화 전략으로 러시아 프리미엄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면 수출이 확대될 것이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