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고성군(백두현 군수)은 2020년부터 '농업인 월급제'의 조건을 일부 완화해 확대 추진하기로 했다.

19일 고성군은 "내년부터 벼 재배면적 상한제를 폐지해 고성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는 벼 재배농가면 누구나 신청가능하다"고 했다.

또 고성군은 약정체결물량을 200가마에서 300가마로 확대해 지급 가능한 월급을 늘리고, 신청시 각 읍‧면사무소를 거칠 필요 없이 농협에 일괄 신청하도록 절차를 간소화해 농민들의 불편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고성군은 "이는 올해 사업추진과정에서 농업인들의 건의사항을 수렴해 농협과 협의한 결과를 적극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성군은 올해 농업인월급제 희망 벼재배농가를 신청 받아 189농가에 7억 8600만원을 5월부터 10월까지 6개월간 35만원부터 최대 140만원까지 월급으로 지급하고 있다.

박문규 고성군 농업정책과장은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되는 경제적 부담 완화와 계획적인 농업경영 지원을 위해 추진하는 농업인 월급제 사업이 많은 농업인에게 혜택이 될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했다"고 말했다

'농업인 월급제'는 백두현 군수의 공약사업으로 농업소득의 가을 편중으로 수확기 이전 영농준비금, 생활비, 자녀교육비 등 일시에 받는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사업이다.
 
 경남 고성군청.
 경남 고성군청.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