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왼쪽) 16일 오후 세종문화회관앞에서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어깨 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한 박근혜 전 대통령 쾌유와 조국 법무부장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 (오른쪽) 16일 오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청와대앞에서 삭발하고 있다.
 (왼쪽) 16일 오후 세종문화회관앞에서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어깨 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한 박근혜 전 대통령 쾌유와 조국 법무부장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 (오른쪽) 16일 오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청와대앞에서 삭발하고 있다.
ⓒ 권우성/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어디 머리 깎을 날이 없어서. 900일 만에 박근혜 대통령 병원 가는 날, 그 XX머리 깎고 앉아서야 되겠어요?"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자유한국당을 겨냥했다. 정확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조국 법무부장관의 임명을 반대하며 삭발을 단행했다. 하지만 조 대표는 "장소 봐 가면서 똥 싸라는 얘기가 있다. 하는 짓마다 왜 그따위 짓밖에 못 하냐"며 "선거 6개월 남으니까 다 기어나온다"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같은 날 오전,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박근혜 전 대통령(67)은 어깨 통증 수술을 위해 서울 성모병원에 입원했다. 구속된 지 900일 만이다. 이와 관련해 우리공화당은 오후 6시, 서울 세종문화회관에 위치한 세종대극장 앞 도로에서 긴급 집회를 열었다. 제목은 '박근혜 대통령 쾌유기원 야간집회'다.

이날 400여 명(주최 측 추산)의 집회 참가자들은 "박근혜 대통령님 사랑해요!", "박근혜 대통령을 구출하자!" 등을 구호로 외치며 박 전 대통령이 임시로 구치소에서 나온 것을 축하했다. 일부 참가자들의 티셔츠엔 '조국 구속'이 적혀있었다. 하지만 정작 이날 집회의 주요 의제는 피켓 어디에도 적히지 않았던 자유한국당에 대한 노골적인 비판이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깨 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한 날인 16일 오후 우리공화당원들이 세종문화회관앞에서 박 전 대통령 쾌유와 함께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깨 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한 날인 16일 오후 우리공화당원들이 세종문화회관앞에서 박 전 대통령 쾌유와 함께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한국당 삭발... '선거 6개월 되니까 나오는 것'

먼저 조 대표가 강하게 발언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배신자'라고 지칭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 때 손 놓고 있었다는 의미다.

"배신자들을 처단하지 않고 우리가 그들과 야합하고, 손 잡으면 대한민국은 끝장나는 겁니다. 그들은 불의의 편에 섰고 사회주의 공산주의에 선 세력들입니다. 머리를 백번 깎는다 해도 그게(배신한 게) 사라지는 건 아닙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모욕당하는데 한 마디 못하고 있다가, 이제와서 문재인에도 한 마디 못 하고 조국 사퇴하라고? 저 개뿔같은 소리 그만하란 말이야!"

이어 조 대표는 "제 1야당이라는 것들이 문재인 퇴진에 한 마디 못하고 조국 사퇴만 주장하는데 문재인이 눈 하나 깜짝하겠나"라며 "조국 하나로 머리 깎는 제 1야당의 대표가 자격이 있는 거냐"며 잇따라 황교안 대표를 비판했다. 참가자들은 "1 야당 것들이"라며 조소와 환호를 보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깨 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한 날인 16일 오후 우리공화당원들이 세종문화회관앞에서 박 전 대통령 쾌유와 함께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깨 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한 날인 16일 오후 우리공화당원들이 세종문화회관앞에서 박 전 대통령 쾌유와 함께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조 대표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삭발 행위를 일컬어 '선거 6개월 전에 표 얻으려 하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그는 "자기들의 배신, 그 잘못이 드러날까봐 2년 6개월 동안 입 닥치고 있다가 선거 6개월 되니까 나오는 것"이라며 "좌파들보다 우리를 음해하는 것이 자한당들이다. (중략) 우리가 114일동안 한 주도 쉬지 않고 투쟁하고 목숨걸고 싸울 때 (중략) 그 인간들은 뭐 했냐는 말이다. 절대로 (자유한국당을) 용서해서는 안 된다"고 소리쳤다.

다른 발언자들도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보탰다. 허평환 전 기무사령관은 "우파 통합을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우리보고 (자유한국당과) 합치라고. 우리공화당이 정국 주도하는 걸 두려워서 하는 말이다"라며 "저 쓰레기같은 배신자들은 반드시 처단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응원메시지로 시작한 다른 우리공화당 당원도, 한국당과 선을 긋는 내용으로 발언을 끝마쳤다. 그는 "여러 곳에서 우파 통합을 말한다. 그런데, 통합하려면 우파끼리 하는 것 아니냐"며 "우파가 아닌 사람과 통합하면 통합 안 한 것만도 못하다"고 비꼬았다.

집회는 두 시간 넘도록 이어졌다. 이날 열린 '박근혜 대통령 쾌유기원' 집회는 총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2차 집회는 17일(화) 오후 7시, 강남 성모병원 앞에서 진행된다. 박 전 대통령이 입원한 곳이다. 우리공화당은 2차 집회에서 스피커나 마이크 등을 사용하지 않는, 침묵집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깨 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한 날인 16일 오후 조원진,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와 당원들이 세종문화회관앞에서 박 전 대통령 쾌유와 함께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깨 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한 날인 16일 오후 조원진,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와 당원들이 세종문화회관앞에서 박 전 대통령 쾌유와 함께 조국 법무부장관 구속,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4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