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지역신문 가운데 매일신문, 부산일보 순

9,728건. 지난 8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지명한 이후 27일 오후 3시 30분까지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제공하는 빅카인즈를 통해 집계된 조 후보자 관련 뉴스 건수다. 빅카인즈는 중앙지, 경제지, 지역종합지, 방송사, 전문지 등 54개 매체의 기사만 수집하고 있다. <뉴스민>은 빅카인즈를 통해 몇 가지 특징들을 살펴봤다.

보도 건수로만 보면 YTN이 741건으로 1위다. 다음이 중앙일보(612건), 세계일보(594건), 아시아경제(558건), 머니투데이(555건), 서울경제(508건), 조선일보(501건) 순이다. 경향신문은 319건, 한겨레는 172건이다.

지역종합신문 중에는 매일신문(147건), 부산일보(140건), 경인일보(117건)만 보도량이 세 자릿수다.

 
 조국 후보자 관련 보도
 조국 후보자 관련 보도
ⓒ 뉴스민

관련사진보기

 
전체적으로 조국 후보자에 대한 언론 보도가 늘어난 분기점은 8월 19일이다. 빅카인즈가 집계하는 매체들의 보도량을 보면 후보자를 지명한 9일 465건이었다. 18일(170건)까지는 지명 당일 보도량을 넘지 않았다. 그러나 19일 611건 보도가 나온 이후 20일(738건), 21일(955건), 22일(1069건), 23일(1128건)으로 급격히 늘어났다. 24일(293건), 25일(539건) 주말을 지나 26일(1092건) 다시 늘어났다.

조 후보자에 대한 보도 가운데 초기 키워드였던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은 14일 109건으로 반짝 등장하고는 사라졌다. 14일부터는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 보도가 시작됐고, 19일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한 보도가 시작됐다.

언론사가 '단독'을 명기한 보도를 분석해보면 해당 기간 모두 131건이었다. 중앙일보(28건), 동아일보(23건), 조선일보(14건), 한국일보(11건), 국민일보(10건), 서울경제(9건), 서울신문(6건), 한국경제·매일경제·세계일보·한겨레(각 4건), YTN(3건), SBS·경향신문·머니투데이·아주경제(각 2건), KBS·MBC·문화일보(각 1건) 순이었다.

사모펀드 관련 보도는 서울경제가 앞서 나갔다. 서울경제는 14일 <[단독]조국, 민정수석 시절 사모펀드에 75억 투자약정>를 보도했고, 15일 <[단독]조국 75억 PE 사무실 갔더니 "그런 회사 없다">를 이어갔다. 이어 19일에는 3건의 단독 보도를 냈다. (<[단독] 조국 75억펀드, 펀드 진짜 주인 따로 있나...조 후보자 관계는?">, <[단독]김도읍 의원 "조국 75억 펀드 실질 오너는 친척 조모씨 의혹">, <[단독]조국 측 "조모씨, 오촌 맞지만 코링크PE 관여 몰랐다">)

단독보도 1건인 MBC는 15일 <[단독] 조국 후보자 부인, 세금 수백만 원 지각 납부 논란>을 보도했고, 조 후보자의 전처와 관련된 보도는 18일 중앙일보의 <[단독] 이혼 뒤에도 전처 법적대리인 조국 동생 '수상한 결별'>이 시작이었다.

조 후보자 딸의 입시와 관련된 논란이 불거지기 시작한 것은 한국일보가 19일 <[단독] 조국 딸, 두번 낙제하고도 의전원 장학금 받았다>였다. 이후 언론사들의 단독보도 방향은 '사모펀드'에서 '딸 입시 특혜'로 옮겨가기 시작했다.

단독보도 건수로만 보면 중앙일보가 가장 많지만, 보도 흐름으로만 보면 동아일보가 눈에 들어온다. 동아일보는 17일 <[단독]40세 사모펀드 대표 "조국 측과 관계 밝힐수 없어">, 19일 <[단독]서울대 교수 복직 조국, 방학 중 한 달 치 월급 받아>, <[단독]10년전 이혼했다는데 5년전 판결문엔 '부부'>, 20일 <[단독]"조국 딸 열심히 해 제1저자 등재는 지나친 측면 있어">, <[단독]조국 5촌조카 명함에 '코링크PE 총괄대표'>, <[단독]고교때 2주 인턴 조국딸,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22일 <[단독]딸 외고 유학반에 '아버지 모임' 논문 교수 "조국 한두번 봤을 것"> 등 한 가지 의혹이 아닌 여러 의혹에 대해 꾸준히 단독보도를 냈다.

가장 유가부수가 많은 조선일보의 단독보도는 19일 <[단독] 조국 동생 부부, 이혼 4년 뒤에도 함께 제빵사업 동생은 대표, 前妻는 최대주주>로 시작해 늦은 편이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