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선재(대전지역 대학생 사회참여 동아리 협의회 대표)와 최영민(대전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가 나란히 6.15북측위원회와 6.15해외측위원회에서 전해온 연대사를 낭독하고 있다.
 ▲김선재(대전지역 대학생 사회참여 동아리 협의회 대표)와 최영민(대전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가 나란히 6.15북측위원회와 6.15해외측위원회에서 전해온 연대사를 낭독하고 있다.
ⓒ 박희인

관련사진보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아래 6.15대전본부)와 대전민중의힘은 15일 대전 으능정이거리에서 6.15선언발표 19주년을 기념해 '통일서포터즈 한마당'을 열고 6.15선언정신을 계승한 4.27판문점선언의 전면적 이행을 촉구했다.

오후 4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와 "다시 가자 금강산! 열어라 개성공단!"을 외치며, 대전시민들이 단합된 힘으로 남북정상선언을 이행해 나가자는 구호를 외쳤다.

개회사에 나선 대학생 김선재(대전지역 대학생 사회참여 동아리 협의회 대표)는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 정신에 맞게, 평화와 통일의 길을 가는데 외세의 허락이 필요하지 않다"며 "남북정상이 합의한 약속들을 민족자주정신으로 이행해 나가자"고 주장했다.
 
 ▲대전청년회와 전교조통일위원회가 노래‘경의선타고’에 맞춰 몸짓 공연을 하고 있다.
 ▲대전청년회와 전교조통일위원회가 노래‘경의선타고’에 맞춰 몸짓 공연을 하고 있다.
ⓒ 박희인

관련사진보기

 ▲‘남북정상에게 바란다’는 통일엽서쓰기를 한 참가자가 엽서를 게시하고 있다.
 ▲‘남북정상에게 바란다’는 통일엽서쓰기를 한 참가자가 엽서를 게시하고 있다.
ⓒ 박희인

관련사진보기

발언에 나선 이대식(대전민중의힘 상임대표)은 "6.15선언은 평화번영의 새시대로 이끌어준 자주통일의 기관차였으며 민족의 활로를 열어준 통일이정표이다"라며 지난해 "4.27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으로 역사적 결실을 맺으며 통일의 통큰 걸음을 내딛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통일의 새시대로 가는 길에 반통일 반평화세력과의 치열한 투쟁을 할 수 밖에 없다"며 "친일매국노 토착왜구를 비롯하여 외세와 반민족행위자 등 적폐청산은 필수전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행사는 다양한 문화공연과 통일엽서쓰기, 빛으로 통일을 그리는 블루프린트, 한반도 평화손수건 만들기, 금강산관광 사전신청운동,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통일 가로세로퀴즈등 다양한 시민 시민참여부스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서울남북정상회담 대전시민환영위원회'는 지난 2018년 11월 대전지역 80여 개 단체로 결성했으며, 서울 남북정상회담 성공적 성사를 위한 평화마당 개최 등 시민들과 서포터즈 활동을 이어왔다. 판문점선언 발표 1주년을 맞아 심포지움과 기념식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두드림 난타공연과 서포터즈 플래시몹 진행후 참가자들이 단체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두드림 난타공연과 서포터즈 플래시몹 진행후 참가자들이 단체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 박희인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 집행위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