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소년들이 자기 주도적으로 소논문을 완성하는 교육 과정이 등장했다. 특히 교수·학부모의 대필 및 학술지 공동 저자 등재 등으로 한때 소논문 쓰기가 물의를 빚은 바 있어 이 교육 과정은 모범사례로 발전할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 

대구시광역시교육청 동부교육지원청(교육장 박영애)은 '청소년 학자양성 교육과정'을 확대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소논문 교육 대구교육청 동부교육지원청의 소논문 교육 프로그램 활동 장면.
▲ 소논문 교육 대구교육청 동부교육지원청의 소논문 교육 프로그램 활동 장면.
ⓒ 대구교육청

관련사진보기

 
이 과정은 4개 고등학교(대구외고, 사대부고, 대건고, 경북고) 학생 48명과 동구·중구 소재 중학교 2학년 희망 학생 96명이 멘토와 멘티가 되어 소논문을 작성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지도교사 1명, 고등학생 3명, 중학생 6명이 한 조를 구성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소논문 쓰기 20차시, 고교생 멘토링 20차시를 한다. 

이 과정은 동부교육지원청의 '동행 창의·융합 아카데미' 프로그램의 하나로 2학년 참가 학생 중 96명의 희망을 받아 개인 맞춤형으로 운영한다. 지난해까지는 인문사회 분야는 대구외고, 수리과학 분야는 대건고에서 진행했으나 올해는 인문사회 분야에 사대부고, 수리과학 분야에는 경북고를 추가한다. 

대건고는 지난 4월 13일에 '인공지능 시대의 창의적 융합사고'를 주제로 특강 및 예비모임을 열고 조별 소논문 주제를 선정하였다. 대구외고를 비롯한 3개교는 5월 18일에 개강식 및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했다. 

학교별 주제도 다양하다. 대건고는 로봇 융합, 인공지능, 3D 프린트, 화학 융합 등 4개 분야에 집중한다. 경북고는 수리과학, 의생물학, 소프트웨어, 의공학 등 4개 분야에 전념한다. 대구외고는 국문학, 영문학, 국제관계, 사회문제 등 4개 분야를 맡는다. 사대부고는 정치·경제·문화, 언어·사회, 국제 정치·경제·환경, 언어·다문화 등 4개 분야로 진행한다.
  
"청소년 학자 양성" 대구교육청 동부교육지원청의 '청소년 학자 양성 프로젝트' 활동 장면.
▲ "청소년 학자 양성" 대구교육청 동부교육지원청의 "청소년 학자 양성 프로젝트" 활동 장면.
ⓒ 대구교육청

관련사진보기

 
40차시를 진행한 뒤 그 결과물은 11월 22일에 개최하는 동행 창의·융합 아카데미 성과발표회에서 전시할 예정이다.

지난해 청소년 학자양성 교육과정에 참여했던 대구 동촌중학교 고현서 학생은 "동행 창의·융합 아카데미 프로그램 중 가장 인상 깊었던 수업은 '학자양성 프로젝트 소논문 쓰기'"라면서 "대구외고에 다니는 선배들과 멘토 멘티 관계를 맺어 영문학 분야의 논문을 쓰면서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문학 비평으로만 끝내지 않고 직접 작품을 분석하며 사회과학 측면의 이야기도 함께 하면서 탐구의 즐거움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덧붙이는 글 | '글쓰기' 신문에도 송고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기자 출신 글쓰기 전문가. 스포츠조선에서 체육부 기자 역임. 월간조선, 주간조선, 경향신문 등에 기사를 써옴. 경희대, 경인교대, 한성대, 백석대, 인덕대 등서 강의함. 연세대 석사 졸업 때 우수논문상 받은 '신문 글의 구성과 단락전개 연구'가 서울대 국어교재 ‘대학국어’에 모범예문 게재. ‘미국처럼 쓰고 일본처럼 읽어라’ ‘논술신공’ 등 저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