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지사 탄원서 제출하는 이재명 전국지지자모임 회원들
 이재명 지사 탄원서 제출하는 이재명 전국지지자모임 회원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소수의 특정이익을 다수의 복지로 돌리는 것이 바로 대장동 사건입니다. 그것을 통해서 우리 사회가 소수의 특정이익보다는 다수가 누리는 복지혜택으로 받을 수 있는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이재명 전국지자자모임 회원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를 15일 재판부인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에 제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탄원서를 제출하기 위해 오후 3시께 법원을 찾은 박운규(47), 김혜정(57), 이정우(65), 정춘분(54), 한은미(45)씨는 "경기도 의회의원, 경기도 지자체장들께서도 이재명 도지사에 대해서 무죄 탄원서를 제출해 주셨다"며 "늦었지만 저희 지지자들도 36시간 동안 온라인으로 약 1천여 명의 서명을 받아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이재명 도지사는 6.13지방선거에서 압도적으로 지지로 선택받았다"며 "재판부의 공정하고 정의로운 판결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조현병환자 및 정신보건법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데 재판부가 이 문제를 사회전반적으로 바로세워주는 계기가 되길바란다"며 "단순히 옳고 그르다가 아닌 현재의 법체계를 공무원들에게적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검사사칭 건은 공권력과 거대기업·특권계층이 결합하면 한 사람의 인권이 말살되는 케이스"라며 "앞으로 사회에서는 다시는 이런 일들이 일어나지 않게 해줘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선거법에 대해서도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선거, 낙선인도 자신의 말에 책임지는 풍토돼야"
 
 이재명 지사의 무죄판결을 호소하는 탄원서 제출모습
 이재명 지사의 무죄판결을 호소하는 탄원서 제출모습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선거법을 통해서는 선거라는 핑계가 아무말이나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선 안된다"며 "낙선인도 자신이 한 말에 대해 책임을 지는 풍토가 필요하다. 그것이 올바른 선거문화이고 그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재판부는 검찰과 경찰 조사서 다 보셨을 것"이라며 "몇 차례 경찰조사 시 강압이 있었다는 진술이 몇 차례 나오지 않았나. 법정진술과 채택된 증거에 기반한 공정한 결과를 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들은 이재명 전국지지자 모임의 공식활동자는 2만여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5일 이 지사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벌금 600만 원, '직권남용 혐의' 징역 1년6개 월을 구형했다. 이재명 지사에 대한 재판부의 1심 선고는 오는 16일 오후 3시에 열린다.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2014 지방선거 특별취재팀><2017.12월 뉴스게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