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해양경찰서는 15일 새벽 물에 빠진 사람을 구조했다.
 부산해양경찰서는 15일 새벽 물에 빠진 사람을 구조했다.
ⓒ 부산해양경찰서

관련사진보기

 
부산해양경찰서가 15일 새벽 물에 빠진 사람 2명을 잇달아 구조했다. 

부산해경은 5월 15일 오전 0시 46분경 부산 사하구 다대포 수협활어센터 앞 해상에서, 이어 오전 0시 59분경 송정항에서 물에 빠진 사람을 잇달아 구조했던 것이다.

부산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40분경 다대포 수협활어센터 앞 부두에 계류해 있던 선박 A호(연안복합, 4.32톤)에서 선주 ㄱ(40)씨가 실족해 해상으로 추락했다.

당시 ㄱ씨는 선박 구조물을 잡고 소리쳤고, 지나가던 행인이 발견해 119를 경유해 부산해경 상황실로 구조 요청했던 것이다.

신고를 받은 부산해경은 다대파출소를 사고 현장으로 급파 ㄱ씨를 구조해 대기하고 있던 119구급차량으로 인계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 조치했다.

구조 당시 ㄱ씨는 만취 상태로 저체온증을 호소하였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고, 병원에서 진료를 마친 후 귀가하였다.

잠시 뒤인 이날 오전 0시 51분경 송정항 빨간 등대에서 ㄴ(44)씨의 신발만 놓여있는 것이 부인과 해운대경찰서 실종신고팀에 의해 발견되었다. 이들은 곧바로 부산해경 상황실로 신고했다.

부산해경은 경비함정과 송정파출소 연안구조정, 중앙해양특수구조단을 사고 현장으로 보내 ㄴ씨를 구조했고, 송정항에 대기 중이던 119 구급차량에 인계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조치했다.

구조 당시 ㄴ씨는 의식이 있었으나 만취 상태로 구토와 저체온증 등을 호소했고, 병원에서 치료 중에 있다. ㄴ씨는 1주일 전 해운대경찰서에 실종 신고된 상태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