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발언하는 박창일 평화 3000 운영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각계각층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박창일 평화 3000 운영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 발언하는 박창일 평화 3000 운영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각계각층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박창일 평화 3000 운영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지 2년이 지났다. 우리 (대북) 인도 지원 단체 입장에서는 문 정부의 지난 2년은 박근혜 정부의 대북 인도 지원 정책 2기에 (머물러) 있다고 생각한다. 변한 게 하나도 없다."

김연철 통일부장관이 대북 식량 지원을 위한 여론 수렴에 나선 첫날, '평화3000'의 박창일 운영위원장이 쓴소리를 던졌다. 14일 오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김연철 통일부 장관-민간단체 대북 식량 지원 의견수렴 간담회' 자리에서다.

이 자리에서 민간단체들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정부가 주도하기보다 민간단체를 활용해달라고 요구했다. 20여년간 민간단체가 쌓아온 대북 지원의 역량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라는 주문이다.

"문재인 정부, 박근혜 정부의 정책 따라가"

김연철 장관은 민간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김 장관은 "민간의 대북 인도 지원과 관련해 정부가 개선해야 할 점이 있으면 솔직하게 말해 달라, 구체적인 방법론에 대해서도 의견을 듣고 싶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박 위원장은 "지난 정부보다는 (활동에 대해) 협조하는 게 좀 나아졌지만, 인도적 지원의 문제에 있어서는 박근혜 정부의 정책을 그대로 따라가는 거 같아 굉장히 실망했다"라면서 재차 정부에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이 자리에 모인 7대 종단,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는 대북 인도 지원을 20년 이상 경험했다. 북과 수많은 협상을 했고, 모니터링을 했다"라며 "정부가 모든 것을 주도하지 말고 민간단체와 (협력) 하면 정부도 정치적 부담을 덜 수 있고 모니터링도 더 잘 할 수 있다"라고 민간단체를 활용하라고 주문했다.

박 위원장은 또 '대북 지원 통로의 다양화'를 언급했다. 금강산 육로, 개성철길, 개성육로, 남포, 인천, 부산, 원산 항로까지 다양한 물길, 육로 길을 이용해야 한다는 것.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도 민간의 역할에 힘을 줬다. 그는 "지금이야말로 민간의 역할이 중요한 때이다. 지난 2018년 4·27 이후로 대부분 남북교류는 관 주도로 이뤄진 면이 있다"라며 "이제는 민과 관이 남북교류 문제에서 상호보완적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태성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사무총장은 "남북관계 정세나 국제 정세와 상관없이 민간 차원의 교류, 특히 종교 교류는 이어져야 한다. 최소한의 인도적 지원은 지속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대북 식량 지원의 최적기로 5~9월을 꼽았다. 이어 식량 지원의 규모와 시기, 방법 등을 고려하기 위해 국민 여론 수렴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