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동방경제포럼이 열리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동방경제포럼이 열리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일본이 한국 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항의하며 오는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별도의 한일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1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관방 부장관은 일본 BS-TBS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일제 강제징용 피해 배상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해 불만을 터뜨렸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강제징용 피해 배상은) 한일청구권협정으로 모두 해결된 문제"라며 "그러나 (피해 배상 판결과 같은) 협정을 위반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바로잡기 위해서 협의를 요청하고 있지만 한국 정부는 응하지 않고 있다"라며 "이처럼 (한일 관계가) 어려운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확실히 대응해줘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또한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만든 '화해·치유 재단' 해산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아베 신조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재단은 해산하지 않는다' '재협상하는 일도 없다'라고 명언했지만 해산 절차에 들어갔다"라며 "신뢰관계가 무너지는 느낌이다"이라고 비판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한일정상회담은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다"라며 한국 정부의 입장 변화가 있어야 회담이 성사될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정상회담, 결정된 것 없어"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14일 정례회견에서 "한일정상회담은 결정된 것이 없다"라며 "한일관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며 일본은 다양한 현안에 대해 한국 정부에 적절한 대응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아베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과 별도의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다.

이 통신에 따르면 지난 4월 26일 일본 정부 관계자는 "한국 정부가 G20 정상회의에서 별도의 한일정상회담 개최를 타진했으나 답변을 유보했다"라며 "강제징용 피해 배상 문제 등을 둘러싸고 의견 접근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정상회담을 진행한 것은 지난 2018년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가 마지막이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