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각 13일에 올린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각 13일에 올린 트위터.
ⓒ @realDonaldTrump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만났다. 롯데그룹이 미국에 대규모 화학공장을 지어 일자리를 창출했다는 '트위터 칭찬'이 뒤따랐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동부시각으로 13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신동빈 회장을 면담한 뒤 트위터에 다음과 같이 썼다.

"롯데그룹의 신 회장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게 돼 아주 기쁘다. 롯데는 루이지애나에 31억 달러(3조6843억여 원)를 투자했는데, 한국 기업이 미국에 투자한 것 중에서는 가장 큰 규모이고 미국인의 일자리 수천 개를 만들어낸 것이다. 한국과 같은 대단한 파트너들도 미국의 경제가 그 어느 때보다도 강하다는 걸 알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글과 함께 면담 장면 사진도 올렸다. 신 회장과 롯데그룹 관계자 2명이 더 참석했고, 조윤제 주미대사가 동행한 것으로 나온다.

안보 담당 매슈 포틴저도 배석... 대화 내용은 공개 안 돼

미국 측 배석자는 매슈 포틴저 백악관 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었다. 경제 관련 보좌진이 아닌 안보 담당자가 배석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기업의 투자를 단순히 일자리 늘리기 차원으로 보고 있는 것이 아니라, 한미동맹과 연관 짓고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하다.

이 자리에서 어떤 말들이 오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해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죄송하다"고만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언급한 롯데그룹의 대규모 투자는 롯데케미칼이 루이지애나주에 초대형 에틸렌 생산공장을 세운 것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9일 이 공장 준공식을 열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때도 축전을 보내 "양국 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치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