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미국 현대미술 거장, 알렉스 카츠(Alex Katz, 1927생) 개인전이 대구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국내 국공립 미술관에서는 첫 전시이자 아시아 최대 규모로 회화, 컷아웃 조각, 습작 등 그의 작품 110여 점이 전시 중이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알렉스 카츠는 추상이 우세했던 50년대 미국 미술계 흐름에 역행해 자신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구축해왔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밝고 선명한 색채를 사용하고, 대상을 과감하게 잘라내거나 확대하기도 하고, 원근감을 배제하거나 급격하게 장면을 전환하는 등 팝아트적 과장된 표현을 구사한다. 이로써 대형 옥외광고판과 같은 특색 있는 시각효과를 구현하기도 한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반세기 넘는 세월 동안 쌓아온 알렉스 카츠만의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만날 수 있는 기회는 오는 26일까지이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특히 오는 주말(11, 12일)과 다음주 주말(18, 19일) 오후 5시에는 '큐레이터와 함께 보는 알렉스 카츠'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어 작품 이해를 돕는다.

이 외에도 디지털 도슨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대구미술관' 앱을 내려받아 해당 전시를 선택하면 해설과 함께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이 기자의 최신기사 [만평] 수출규제는 자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