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의총 발언하는 나경원 전날 밤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의총 발언하는 나경원 전날 밤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이 사실상 장외 투쟁을 선언하며, 국회 공전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30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패스트트랙 정국 이후의 대응책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당은 서울 광화문 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향후 원내대책회의‧최고위원회의 등을 이곳에서 진행할 계획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전국 거점 도시에서 장외투쟁을 이어갈 방침도 논의 중이다. (관련 기사: "횃불 들자"·"국회 마감" 주문 쏟아진 한국당, 국회 밖으로?)

"우리의 투쟁은 멈추지 않아야 한다"

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우리의 헌법수호투쟁은 결코 멈추지 않아야 한다"라며 "국회에서, 광장에서, 결사항전해야 한다"라고 선언했다. 그는 "전방위적 결사항전과 투쟁을 이어가야 한다"라며 "이번 투쟁 과정에서 우리가 얻은 게 하나 있다, 우리 모두 '할 수 있다'는 강한 믿음을 갖게 됐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의원‧당직자‧보좌진 모두 혼연일체가 되어 일치단결했다, 저력을 보여줬다"라며 "한국당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다시 받게 된 기초를 마련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어제까지 한국당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각을 바꿔주는 계기가 됐다, 굉장히 큰 성과가 있었다"라며 "한국당을 향한 국민의 기대와 희망과 신뢰가 조금 더 깊어졌다"라는 주장이다.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하고 있다.
▲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하자, 황교안 대표가 악수하며 격려하고 있다.
▲ 항의 삭발한 자유한국당 박대출 전날 밤 처리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박대출 의원이 항의의 뜻으로 삭발한 채 참석하자, 황교안 대표가 악수하며 격려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대표 역시 "우리 정말 결연히 일어서서 이 정부와 투쟁하고 싸워나가지 않을 수 없다"라며 "우리 함께 손을 잡고 좌파 독재를 막아내자"라고 외쳤다. "선조들이 만들어주신 자유대한민국을 다시 회복해서 우리 미래 세대가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그런 나라를 만들 책임을 감당해 나가야 한다"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저부터 앞장서겠다"라며 의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 또한 "정말로 이제 싸워야 한다"라면서 "의회에서도 싸우자, 법정에서도 싸우자, 광장에서도 싸우자, 거리에서도, 시장에서도, 민생현장에서 국민과 함께 싸워나가자"라고 주장했다.

"언론인이 방조범"이라며 노골적 불만 표출

한편, 한국당은 자신들을 향한 언론 보도에 대해 노골적으로 불만을 터뜨렸다. 또한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임을 시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저희 투쟁 과정에서 여론조사가 매우 왜곡된 부분이 있다"라면서 <오마이뉴스>가 리얼미터에 의뢰한 여론조사와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한 여론조사를 거론했다. (관련기사 : 오마이뉴스 조사는 질문이 잘못됐다? 한국당 자체 조사는 질문이 어땠을까)
 
의총 발언하는 나경원 전날 밤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나 원내대표는 "동물국회의 책임이 어디가 더 많으냐고 했을 때 (응답 항목에) 한국당은 '물리력 행사'라고 했고, 민주당은 '무리한 패스트트랙 추진'이라고 했다"라면서 "그러면 어디에다 답을 하겠느냐?"라고 질문 설계가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YTN 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 때문이라는 응답이 43.8%, 더불어민주당이 무리하게 추진하는 바람에 문제가 생겼다는 응답은 33.1%였다. 여야 공동 책임이라는 응답은 16.5%였다.

질문은 "선거제도 개편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을 둘러싸고 국회에서 격렬한 충돌이 벌어졌습니다, 2012년 국회 선진화법이 도입된 이후 7년 만에 이른바 '동물국회'가 재현됐다는 비판까지 나옵니다, 선생님께서는 누구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생각하십니까?"였다. (지난 26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5명(응답률 5.1%)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이며, 무선 전화면접 10% 및 무선 70%·유선 20% 자동응답 혼용방식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

나 원내대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책임이 높다는 것에 10%포인트 정도밖에 많이 안 나온 걸 보면, 국민들께서는 그 진의를 오히려 알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마이뉴스>가 리얼미터에 의뢰한 조사에서는 여야4당의 개혁입법 패스트트랙 합의를 '잘했다'는 긍정평가가 50.9%, '잘못했다'는 부정평가가 33.6%였던 조사를 언급하기도 했다. (해당 조사는 지난 2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4명(응답률 5.1%)을 대상으로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합의에 대한 평가를 물은 것이다.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오마이뉴스> 여론조사 페이지와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조.) 
 
의총 발언하는 정용기 전날 밤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발언하고 있다.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발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정용기 정책위의장 격려하는 나경원  전날 밤 공직선거법 개정안, 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항의하며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을 마친 정용기 정책위의장을 향해 보며 격려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을 마친 정용기 정책위의장을 향해 보며 격려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전날 있었던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을 태운 것에 대하여 '4.29 좌파 정변'이라 명명한 뒤, 그에 대한 방조범으로 언론을 지적했다. 그는 "정말로 참으로 중요한 역할 해야 할 사람들인데 역할을 하지 않은 방조범들 있다"라며 "여기 계신 언론인 여러분이 방조범"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 법에, 국민의 법정에 고발한다"라고도 덧붙였다.

이채익 의원은 공개발언에서 "너무 언론 환경이 안 좋다"라며 "항상 발언하면 왜곡 거두절미한다, 본인 발언을 전혀 다른 부분으로 왜곡한다"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시킬 수 있는 모든 투쟁에 총력을 다 하겠다, (의총에서) 여러 투쟁 방법에 대한 아이디어가 나왔다"면서도 "구체적인 방법은 추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화문 천막농성과 전국 권역별 집회 가능성에 대해서도 여지를 남겼다. 먼저 그는 "천막을 치게 된다면 그곳이 투쟁본부가 될 것"이라며 "당사를 (천막으로) 이전하는 것과는 다른 문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국 권역별 집회 등에 대해서는) 당 차원에서 좀 더 논의할 것"이라며 "전국 순회도 검토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댓글6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