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시목(始木)

오래된 나무는 신과 함께 했고 이미 신이 되었습니다.

중국 산동반도 처녀가 지리산 구례로 시집 오던 날 품에 안아온 몇 개의 작은 산수유는 할머니, 할아버지 나무가 되어 천 년 세월을 견디어 냈습니다. 천 년 전 그날처럼 봄이면 노랑 꽃을 피우고 가을이면 산수유 붉은 열매을 맺으며 천 년의 사랑을 하고 있습니다.

여행을 하시다 우연히 발견한 기쁨을 느끼고 싶으시다면 '계척마을'로 가 보세요. 그 곳에는 천 년 동안 변하지 않는, 앞으로 천 년 세월도 변하지 않을 '영원한 사랑' 산수유 시목이 사랑에 목마른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산수유 시목은 지리산과 이곳을 드나들며 두 손을 모은 사람들을 신처럼 지켜보며 모든 연인들의 신이 되었습니다. '당신을 사랑해요!' 이렇게 고백하시려거든 천 년 산수유 시목 아래서 해보시기 바랍니다.

사랑은 아무렇게나 하지 않습니다. 당신을 사랑해요! 신에게 고백하고 명세하는
경견한 의식입니다.

<계척마을 산수유 시목지에서>

#산수유
#계척마을
#산수유_시목지
#산수유_영원한사랑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리산 아래, 섬진강가 용정마을로 귀농(2014)하여 몇 통의 꿀통, 몇 고랑의 밭을 일구며 산골사람들 애기를 전하고 있는 농부 시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