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폭스뉴스> 인터뷰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폭스뉴스> 인터뷰 갈무리.
ⓒ 폭스뉴스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가 잘 풀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각)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과의 하노이 합의가 불발된 것에 대해 "대화가 잘 풀리지 않았다(didn't quite work out)"라며 "두 정상이 아무것도 서명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그는 "나는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한 반면 북한은 일부 구역(certain areas)에 대한 비핵화만 원했다"라며 "나는 대북 제재 완화를 꺼리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 합의문에 서명을 하는 것은) 미국에 좋지 않았을 것"이라며 "솔직히 김 위원장도 같은 방식으로 생각했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나와 다른 종류의 남자"라고 설명했다.

여지 남긴 트럼프 "언젠가는 무언가 일어날 것"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언젠가는 무언가 일어날 것이라는 느낌을 든다"라며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낙관론을 폈다. 

그는 "김 위원장은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말해왔고, 방금 전에도 그렇게 말했다"라며 "이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그의 말을 믿지만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는 우리가 아주 좋은 이틀을 보냈다고 생각한다"라며 "하지만 어쩌면 우리 둘 다 준비가 안 돼 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자신의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이 회담 기간 의회 청문회에 출석해 자신을 비난하는 폭로를 쏟아내고 있는 것에 대해 "끔찍하게 부정직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이 이번 회담 기간에 코언 청문회를 연 것에 대해서도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위해 너무 중요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 동안 청문회를 연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라고 비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