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그렇게 떠났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28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진행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28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진행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나자 주요 외신도 일제히 긴급 속보를 타전했다.

AP통신은 "두 정상이 양국 연락사무소 설치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을 때만 해도 합의점을 찾은 것 같았다"라며 "하지만 이번 회담은 1년 전 싱가포르 회담보다 더 극적으로 보였지만 구체적인 결과는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이 끝난 후 더 이상 북한의 핵 위협은 없다고 말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고,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평가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을 지낸 존 커비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어느 시점에서는 대화가 결렬될 수밖에 없었다"며 "이번 회담에서 양측의 기대가 너무 큰 차이(very large gap)를 보였다"라고 설명했다.

커비 전 대변인은 "한편으로는 협상이 어떤 형태로든 진전돼야 했지만 그렇지 못해 실망스럽다"라며 "하지만 협상장을 떠난 트럼프 대통령에게 잘못을 묻고 싶지는 않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이 이번 협상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더 양보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는(결렬) 이번 협상의 간극이 얼마나 컸으며, 그가 거래를 위한 거래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큰 차이" "준비 부족"... "합의 없어도 이번 회담은 중요"
 
북미정상회담 합의 실패 뉴스 지켜보는 시민들 제2차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 서명식이 취소된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합의 실패 배경을 설명하는 생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 북미정상회담 합의 실패 뉴스 지켜보는 시민들 제2차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 서명식이 취소된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합의 실패 배경을 설명하는 생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지목 트럼프 미 대통령이 28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진행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28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진행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조셉 윤 전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도 CNN에 출연해 "이번 회담이 갑작스럽게 끝난 것은 준비가 부족했기 때문(lack of preparation)"이라며 "보통의 정상회담은 수많은 실무 작업을 필요로 한다"라고 지적했다.

윤 전 대표는 "싱가포르 회담은 실체가 없었어도 적어도 기초를 닦았다는 의미가 있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매일 협상의 기준을 낮추고 있지만 그것마저 충족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의 비리 폭로를 거론했다. 그는 "만약 당신이 김 위원장이라면 지금의 광경을 보며 미국과 대단한 미래와 좋은 관계를 가질 수 있겠는가, 또 말하는 것이 제대로 들리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것이 가부키(분장을 짙게 한 연기자들이 등장하는 일본의 전통 가무극)가 아니라면 무엇인가"라며 "김 위원장 또한 뒤로 물러서려는 생각을 하고 있었을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28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진행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28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진행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영국 BBC는 "싱가포르 회담이 실질적인 성과가 없었다는 비판을 받아온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하노이 회담에서는 비핵화 합의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양측에 비핵화의 정의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합의 없이 끝났음에도 이번 회담은 중요했고, 양국 관계의 대의가 계속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라며 "불과 2년 전만 해도 두 정상은 위협적인 발언으로 서로를 괴롭혔다"라고 평가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