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지난 21일 저녁부터 벚꽃 명소로 유명한 경주 흥무로 벚꽃 터널에 야간 조명이 들어오기 시작한 모습
 지난 21일 저녁부터 벚꽃 명소로 유명한 경주 흥무로 벚꽃 터널에 야간 조명이 들어오기 시작한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지만 봄은 여지없이 우리 곁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 21일 밤 경주 벚꽃 명소 중 한 곳인 흥무로 벚꽃터널에 야간 조명이 처음으로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올해는 벚꽃 개화시기가 예년보다 일주일가량 빠르다는 기상전문업체 케이웨더의 발표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멀리서 보면 벌써 벚꽃잎들이 연분홍색으로 서서히 물들어 가고 있는 모습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전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경주 벚꽃이 벌써 손님 맞을 채비에 분주한 모습을 보입니다. 올해 경주 벚꽃은 작년보다 조금 빠른 3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됩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오래된 어릴 적 사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