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예령 기자가 진짜 기자입니다."

지난 10일 열린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질문 과정에서 태도 논란을 일으킨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를 전여옥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극찬했다.
 
김예령 기자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하는 장면.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하는 장면.
ⓒ JTBC 방송화면 캡쳐

관련사진보기

 
전 전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쇼"라고 표현하면서 "기자다운 기자는 단연 김예령 기자였습니다, 청와대 출입기자라고 바로 옆에 앉은 비서관들 압력(?) 때문인지 시답잖은 질문을 하는데 그녀는 달랐습니다"라고 평가했다.

전 전 의원은 "회견을 보며 흐뭇했다"고 했다. 그는 "아마도 김예령 기자의 '세상의 모든 기자 선배들'은 '그 녀석 똘똘한데'하며 기뻐했을 것"이라며 "기자는 시청자가, 독자가 궁금한 것을 두려움 없이 물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전 전 의원은 김 기자 논란 관련 기사에 '장사하는 내가 묻고 싶은 것을 물어줘서 정말 고맙다'는 댓글이 달렸다는 점을 함께 소개했다.

"명품 기자회견" 칭찬한 정청래에겐 "자다가도 웃겠다" 독설

전 전 의원은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겨냥해 독설을 날리기도 했다.

그는 "정 모라는 의원은 '새 역사를 쓴 기자회견'이고 '클래스가 다른 명품 기자회견'"이라며 "자다가도 떼굴떼굴 웃겠다, 기자회견하다 새 역사도 쓰나요? ㅋㅋ"라고 했다. 이어 "뭔 내용이 역사에 쓸 내용이 있었나요? 게다가 클래스? 명품? 참 이 사람들, 서민 어쩌구 하면서 클래스 진짜 따지고 명품 엄청 좋아하네요"란 글이 잇따랐다.

정 전 의원은 앞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종이 없는 질문과 대답, 대통령이란 이쯤은 돼야 한다는, 이전 대통령과는 확실히 클래스가 다른 명품 기자회견"이라고 평했고, 앞서 다른 글을 통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원하면 구체적인 질문을 하라, 뜬구름 잡는 이미지에 기반한 질문은 하지 마라! 맞는 말씀"이라고 김 기자를 비판하기도 했다.

또한 전 전 의원은 "최 모 기자"라고 지칭하며 다른 기자를 "조선시대 간신배들도 이렇게 아부는 안 떨었다"고 직격하기도 했다. 그는 "최 모 기자는 진짜 선배로서 부끄러웠다"며 "'대통령에게 질문을 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랍니다, 이렇게 오글거리는 아부는 제 평생 처음"이라고 비난했다.

그리고 전 전 의원은 "온갖 패악질을 해대며 패륜이라고 악악대는 그들 앞에서 당당하십시오, 김예령 기자가 진짜 기자"라면서 "우리가, 대한민국 국민이 묻고 싶은 것을 물은 단 한 사람의 귀한 기자였으니까요"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첫 머리.
 전여옥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첫 머리.
ⓒ 전여옥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