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객 불편 불가피… 은행 측 거점 점포 411곳 운영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B국민은행이 8일 19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한다.

노사가 전날 심야 협상을 시도했지만 합의에 이르는 데는 실패했다.

노조 측은 1만명이 넘는 조합원이 동참할 것으로 봤다. 하루짜리 경고성 파업이지만 영업점 600여곳이 멈춰 서게 됐고 이용자 불편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국민은행 노조는 8일 오전 9시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총파업 선포식을 열면서 공식적으로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전날 오후 11시께 노사가 임금피크제 도입 시기·페이밴드(호봉상한제)·성과급 등이 핵심 쟁점을 놓고 최종협상에 돌입했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사실상 최종 결렬을 선언했다.

임금피크제 진입 시기를 놓고는 노사가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상황이다.

노조는 산별 협상에 따라 임금피크 진입 시기를 1년 연장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사측은 직급별 임금피크 진입 시기를 통일하면서 팀원 이하의 경우에는 6개월 연장에 그쳐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총파업 선포식에는 전날 오후 9시부터 밤샘 집회를 함께한 조합원 1만여명(노조 추산·오전 2시 기준)이 참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경우 국민은행 전체 조합원이 휴직자 등을 포함해 1만4천여명인 것을 고려하면 직원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파업에 동참하는 셈이다.

국민은행은 파업 참가율을 고려해 전체 점포 1천57곳을 정상 운영하기는 어렵다고 보고 영업점 규모와 접근 편의성을 고려해 지역별 거점점포 411곳을 선정했다.

각 영업점에는 적은 인원으로도 업무를 꾸려가기 위한 가이드북을 전달한 상태다.

이와 동시에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비롯한 365자동화코너와 인터넷·모바일 뱅킹 등 비대면 서비스로 고객을 최대한 유도하고,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콜센터를 통해 문의하는 고객에게는 영업점 수요를 분산해 안내한다. 이외에도 비상대책위원회와 종합 상황반을 운영하며 만약의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다.

그럼에도 은행 업무를 봐야 하는 고객들은 이번 파업으로 적잖은 혼란을 겪을 전망이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대출을 일으켜 이날 부동산 매매 잔금을 처리해야 하는 고객이다.

국민은행은 해당 고객에 거점점포를 안내하고 최대한 차질이 없도록 대출을 실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업자금대출과 가계자금대출의 경우에도 8일이 만기인 경우 연체이자 발생 가능성이 있다.

국민은행은 기산일을 변경하는 안을 검토해 고객이 파업으로 연체이자를 무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이날 파업은 하루짜리 경고성 파업이지만, 노사가 합의점에 도달하지 못하면 3월 말까지 단기 파업이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당장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2차 총파업이 예정돼 있다.

3차(2월 26∼28일), 4차(3월 21∼22일), 5차(3월 27∼29일) 총파업 일정까지 나온 상황이며, 노조는 설 연휴와 3월 4일에 조합원 집단휴가를 독려 중이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