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였던 고 김용균의 빈소.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였던 고 김용균의 빈소.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지난 11일 새벽 한국서부발전(주) 태안화력 컨베이어 벨트에서 사망한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만 24세)씨의 빈소가 12일 낮 충남 태안 태안의료원에 마련됐다. 하청기업인 한전발전기술(주) 소속의 현장운전원인 김씨는 그날 새벽 충남 태안군 원북면에 소재한 태안화력발전소 9·10호기의 석탄운송설비 컨베이어 벨트에서 협착돼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이날 빈소에 모인 노동자들은 김용균씨의 죽음을 태안화력이 은폐하려 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용균씨 사망 현장에 같이 있었다는 태안화력 노동자는 "우리는 다시는 그 현장에 못 간다, 성실한 용균이가 처참하게 죽은 현장이라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입을 뗐다. 그는 "태안화력은 사고 이후 우리들 보고 사고 사실을 밖에 전달하지도 말고 기자들도 접촉하지 말 것을 종용하는 등 은폐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김씨가 2인1조 근무 규정을 어겼다는 지적에 대한 반박도 나왔다. 

한 노동자는 "서부발전이 2인1조 근무를 하라고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내가 3년을 근무했는데 한 번도 2인1조 근무를 한 적이 없다, 원청인 서부발전에서 감독을 나온 적도 없다"고 지적했다.

"시신 방치한 채 한 시간 넘게 대책회의"

또 다른 노동자는 "대책회의 때문에 사고 신고가 늦어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처참하게 죽은 용균이를 방치한 채 태안화력이 대책회의를 하며 한 시간 넘게 시간을 보내다가 경찰에 알렸다"며 "시신도 우리들이 수습했다"고 말했다. 이 노동자는 용균씨 시신을 발견한 후에도 발전설비가 가동됐다고 증언했다. 그는 "용균이 시신을 옮기고도 기계를 다시 돌리다가 30여분 만에 고용노동청의 중지로 기계를 멈추었다"며 울먹였다.

동료들은 용균씨를 성실한 노동자로 기억하고 있었다.

고인의 선배라는 한 노동자는 "용균이는 우리가 그만 일하라고 말할 때까지 일하는 성실한 청년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서부발전과 경찰이 같이 확인한 CCTV 영상에도 쉬지 않고 일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며 "용균이는 현장에서 15일 동안 즉석밥만 먹고 일을 하기도 했다"고 기억했다.
  
김용균씨 빈소에는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를 지낸 을지로위원회 우원식 의원이 조문하고 이후 현장 노동자들과 간담회를 가지기도 했다. 우 의원은 "더 이상 이러한 사고가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 위험의 외주화를 멈추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와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한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김용균 태안화력비정규직노동자사망사고진상규명및 책임자처벌을 위한 시민대책위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충남태안군에 위치한 한국서부발전(주 )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우원식 전 민주당 원내대표가 고 김용균씨의 빈소를 방문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12일 낮 서부발전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모습.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