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병무청은 고의로 체중을 늘려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사회복무요원 소집대상 처분을 받은 12명을 적발했다.
 병무청은 고의로 체중을 늘려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사회복무요원 소집대상 처분을 받은 12명을 적발했다.
ⓒ pexels

관련사진보기


병무청은 11일 고의로 체중을 늘려 병역을 면탈한 서울 소재 한 대학 성악전공자 12명을 적발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적발된 12명은 현역 복무를 피할 목적으로 고의로 체중을 늘려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사회복무요원 소집대상 처분을 받았다. 이들 중 2명은 현재 복무를 마친 상태고, 4명은 복무 중이며 나머지 6명은 소집대기 중이다.

병무청은 지난 2017년 도입한 자체 디지털 포렌식 장비를 활용한 수사를 통해 같은 대학 성악과 동기 및 선후배인 이들이 학년별 동기 단체 카톡방 등을 통해 체중을 늘려 병역을 감면받는 방법 등을 공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 중에는 체중을 늘리기 위한 목적으로 단백질 보충제를 복용하거나 검사당일 알로에 음료를 많이 마시는 등의 방법을 쓰기도 했다고 병무청 관계자가 밝혔다.

병무청 조사 결과, 이들은 현역으로 복무할 경우 성악 경력이 중단된다고 생각해 병역 면탈 방법을 강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면 퇴근 후 자유롭게 성악 활동이 가능하다는 점 등을 노려 병역을 면탈한 것으로 밝혀졌다.

병무청 특별사법경찰 관계자는 "이번에 적발한 12명 중 복무 중이거나 복무를 마친 사람이라도 병역법 위반으로 유죄가 확정되면 형사 처벌과 함께 다시 병역 판정검사를 받고 병역의무를 이행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