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메르스 환자 발생에 주의하는 시민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내원하고 있다.
▲ 메르스 환자 발생에 주의하는 시민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내원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가 10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시민들이 궁금해할 부분은 충분히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이날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하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진 부시장은 전날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한 긴급관계부처 회의에 서울시를 대표해 참석했다.

"어제(9일) 회의에서 이런 얘기가 나왔다. '국민들은 (확진 환자가 착용한) 마스크부터 시작해서 택시를 어떻게 탔는지 등등 굉장히 궁금해 한다. 아주 구체적인 것까지도 정보 공개를 할 필요가 있다'... 국민들이 궁금해 할 수 있으니 이런 사항들이 파악 되는대로 공개하자고 했다."

전날 밤 박원순 시장이 주재한 시 차원의 긴급회의를 페이스북 라이브로 생중계한 것도 이런 조치의 연장선이라는 설명이다.

라이브로 공개된 회의에서는 서울시 소속 역학조사관이 질병조사본부 발표(8일)와 다소 엇갈리는 조사 결과를 보고해 논란이 빚어졌다. 첫 환자 A씨가 공항 검역관에게 "(현지에서) 약을 복용하지 않는다"고 진술했는데, 역학조사관은 그가 수액을 맞고 약도 처방받은 것으로 파악했다는 게 대표적인 사례다. 역학조사관의 설명을 들은 박 시장은 "환자 분이 진실을 충분히 얘기하고 있지 않을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한편, 서울시가 환자 상태와 관련해 비교적 소상한 정보를 공개한 것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시에 비공식적으로 항의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진 부시장의 발언은 "서울시가 총리 주재 회의 기조를 따랐다"는 시 차원의 항변으로 받아들여진다.

진 부시장은 "(정보 공개) 기조는 유지하려고 한다. 역학조사가 진행되는대로 질병조사본부와 같이 추가적으로 공개할 부분은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11일에도 '메르스 브리핑' 예고... 정례화 가능성

서울시는 11일 오후에도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의 브리핑을 예고했는데, 사태 추이에 따라서는 브리핑의 정례화 가능성도 점쳐진다. 서울시는 시 차원에서 주시해야 할 밀접 접촉자와 일상 접촉자 수가 각각 10명과 172명에 이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진 부시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과거와 달리 초동단계부터 중앙정부, 질병관리본부와 잘 소통하면서 합리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이번에도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가 촘촘한 '메르스 포위망'으로 함께 극복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진 부시장은 "지나친 불안감은 갖지 않으시길 바란다"고 하면서도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 주고, 중동지역 방문 후 귀국해 2주내 발열·기침·숨가쁨 등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1339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서울시의사회와 감염학회, 상급종합병원, 시립병원, 수도권방위사령부 등 총 30개 기관이 참여하는 민·관협력기구(서울시감염병협력위원회)를 가동해 이번 사태에 대응하기로 했다.

박홍준 서울시의사회 회장은 "지난 메르스 사태를 거울삼아 교통방송 라디오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에게 감염병 등에 대한 과학적이고 정확한 질병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의사회는 서울시와 함께 민관합동대응체계 구축을 통해 전문적 의료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