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일 천안시청을 방문한 김병열(사진 오른쪽) 씨가 구본영 천안시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0일 천안시청을 방문한 김병열(사진 오른쪽) 씨가 구본영 천안시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천안시

관련사진보기



천안시 서북구 와촌동에 거주하는 김병열(83)씨가 37억 원 상당의 재산을 기부하기로해 큰 감동을 주고 있다.  

10일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7월 20일 김씨가 시청 회계과를 방문해 본인 소유의 광덕면 대덕리 임야 10만3819㎡와 두정동 토지 3081㎡, 건물 1486㎡ 등을 시에 기부하고 싶다고 의사를 밝혔다.

김씨는 6.25 당시 피난을 와 천안에 거주하면서 쌍봉동 통장과 쌍용1동 통장, 노인회 등 적극적인 사회 활동을 했다. 남다른 애착심으로 다양한 봉사를 실천해 온 인물이다.

도로 개설 당시 토지보상으로 많은 보상금을 받기도 한 김씨는 TV나 뉴스 등 언론매체를 통해 평소 다른 지역의 기부사례를 눈여겨보면서 오랫동안 기부에 대해 심사숙고하다가 교육계나 재단에 기부하기보다는 천안시로부터 보상받은 돈이기에 다시 환원하고 싶다는 뜻을 정했다고 한다. 

10일 오전 구본영 천안시장의 초청으로 시청을 방문한 김씨는 "나의 기부가 하나의 사례가 되어 다른 분들의 동참을 이끌어내면 좋겠다"고 밝혔으며 구 시장은 "우리 시를 위해 이런 고마운 뜻으로 기부해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며 행정목적에 유용하게 활용하도록 하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이런 거액의 기부를 하신 분이 없었기에 당황스러우나 김병열 씨와의 지속적인 만남을 통해 기부에 대한 그분의 의지가 확고함을 확인하고 결국 기부를 받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시는 공유재산심의회와 지방의회 심의의결 등 행정절차를 마쳤으며 소유권 이전 등기를 이달 중에 완료할 예정이다.

기부 받은 재산 중 광덕면 임야는 조림지(인위적인 방법으로 숲을 이룬 땅)로 활용하고, 두정동 토지와 건물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당분간 현 상태를 유지하되 추후 행정목적에 맞게 활용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