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립교향악단 제8대 상임지휘자 겸 예술감독에 선임된 이병욱 지휘자. 역대 최연소다.
 인천시립교향악단 제8대 상임지휘자 겸 예술감독에 선임된 이병욱 지휘자. 역대 최연소다.
ⓒ 인천문화예술회관

관련사진보기


인천시립교향악단(인천시향) 제8대 상임지휘자 겸 예술감독에 이병욱(43) 지휘자가 선임됐다. 그는 한국을 대표하는 차세대 지휘자이자, 인천시향 역대 예술감독 가운데 최연소다.

이병욱 인천시향 신임 예술감독은 어린 시절 오스트리아로 유학길에 올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 지휘과 석사과정을 마쳤다. 이 때 데니스 러셀 데이비드(Dennis Russell Davies)와 월터 하겐 그롤(alter Hagen-Groll)에게 사사 받았다. 석사 과정을 마친 뒤에는 전문 연주자 과정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이병욱 감독은 이후 독일 뉘른베르크 심포니, 체코 보후슬라프 마르티누(Bohuslav Martinu) 필하모니 등에서 객원 지휘자로, 유럽 정상급 현대음악 전문 앙상블인 OENM(Österreichisches Ensemble für Neue Musik)의 수석 객원 지휘자로 활동했다. 

국내에 들어와서는 서울시립교향악단, KBS 교향악단, 부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국내 유수 교향악단의 객원 지휘자를 역임했고, 다양한 음악 축제를 통해 오케스트라 음악의 신뢰받는 지휘자로 자리매김했다.

이 감독은 현대 작품에 대한 전문 지휘자로 인정받으며 음악감독으로서의 활동 영역을 넓혀왔다. 지난 4월 인천시립교향악단 제372회 정기연주회에서 탁월한 곡 해석과 리더십으로 단원들과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며 호평을 받았다. 또한, 올해 하반기에 인천시향 정기연주회를 통해 인천 관객들에게 정식으로 인사할 예정이다.

이 감독은 "어머니의 고향인 인천에서 저의 첫 상임지휘자 자리가 시작되어 무한한 영광"이라며 "앞으로 인천시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는 교향악단, 그리고 시민들을 문화적으로 충만히 해주는 교향악단으로 발전하는 데 이바지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천시립교향악단 제8대 상임지휘자 겸 예술감독에 선임된 이병욱 지휘자. 역대 최연소다.
 인천시립교향악단 제8대 상임지휘자 겸 예술감독에 선임된 이병욱 지휘자. 역대 최연소다.
ⓒ 인천문화예술회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상식이 통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