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평양정상회담 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평양정상회담 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6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 참석해 "대북 특사단 방문 결과는 정말 잘 됐다.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더 좋은 성과를 이뤘다"고 평가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그를 위한 북미 대화 부분도 좀 촉진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께, 예정에 없던 이날 남북정상회담준비위 참석 일정을 추가로 공지했다. 30분 뒤 바로 청와대 여민관 회의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준비위원들과 만나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 확정 뒤 첫 회의인 만큼 참관하게 됐다"며 "남북정상회담에서 더 풍성한 결실이 맺어지도록, 준비위가 잘 논의 해주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청와대는 앞서 세 차례 회의를 연 판문점선언이행추진위원회(위원장 임종석 비서실장)를 '평양정상회담준비위'로 전환, 6일 1차 회의를 열어 회담 실무준비를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들은 남북정상회담 준비 일정, 판문점선언 이행현황·추진방향, 종합상황실 구성·운영방안 등을 논의한다.

5일 대북 특사단 방북 결과, 남북은 오는 9월 18~20일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하는 데 합의했다. 이날 임종석 위원장은 관련해 "오늘을 빼면 평양 정상회담이 11일 남았다. 정말 빠듯한 준비 일정"이라며 "오늘이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를 정상회담 준비위로 전환하는 첫 회의인데, 문 대통령께서 아침에 (여기) 참석하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미국 트럼프 도널드 대통령은 지난 4일 문 대통령과 한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 양쪽을 대표하는 'Chief Negotiator', 즉 '수석 협상가'가 돼서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정의용 실장을 필두로 한 대북 특사단은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5일 북측에 전달했고, 곧 북측 메시지를 오늘(6일) 밤 8시에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하며 전달할 예정이다. 최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사실상 교착 상태에 빠져 난항을 겪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은 앞으로 더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사]
[결과 발표] 제3차 남북정상회담,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열린다
[발표 일문일답] 김정은 만난 정의용 "김 위원장, 비핵화 의지 분명"
[분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북특사단을 통해 던진 메시지
[김정은 발언] 국제사회의 '북한 비핵화 조치' 인색한 평가에 아쉬움 표현
[인터뷰] 조성렬 연구위원 "특사단 방북은 좋은 신호... 잘 될 가능성 7"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선대부속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한국의 보수와 대화하다><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