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두 학교는 중식 후식으로 케이크를 제공했고, 이후 학생들이 설사 증상을 보였다
 두 학교는 중식 후식으로 케이크를 제공했고, 이후 학생들이 설사 증상을 보였다
ⓒ pixabay

관련사진보기


창원 2개 고등학교 학생 24명이 집단설사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식중독 가능성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6일 창원보건소 등에 따르면, 하루 전날인 5일 오후 창원 A고교 18명과 B고교 6명이 설사 증상을 보였다.

A고교에서는 1학년 2명, 2학년 11명, 3학년 4명, 교직원 1명과 B고교에서는 2학년 2명과 교직원 4명이 설사 증상을 보였다.

이 두 학교는 지난 3일 중식 후식으로 케이크를 제공했고, 같은 식품이다. A고교에서는 4일 오후 첫 설사 환자가 나왔고, B고교에서는 5일 2교시 이후 조퇴자가 다수 발생했다.

창원보건소와 경남도, 경남도교육청 등 관련 기관은 역학조사 등을 벌이고 있다. 창원보건소 관계자는 "환경검사를 강화하고 있으며, 모니터링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