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김병준

관련사진보기

 
 
ⓒ 김병준

관련사진보기


보건의료노조 건양대학교병원지부는 4일 병원 로비에서 파업전야제를 개최하고 충남지방노동위원회에서 진행중인 병원측과의 조정이 결렬될 경우 총파업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선언했다.
 
 
ⓒ 김병준

관련사진보기


노조는 "사측은 노동조합의 정당한 요구에는 묵묵부답이고, 비정규직 계약 만료를 진행하며 고용불안을 조장하고, 심지어 파업에 참여할 시 무단결근 처리하겠다며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했다고 주장하며 조합원들에게 투쟁에 나설 것을 독려했다.
 
 
ⓒ 김병준

관련사진보기


이어서 "우리는 파국을 위해서가 아니라 환자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하여, 우리 노동의 가치를 지키기 위하여 이 곳에 모여 있다"며 "우리는 확고한 이상을 위해 더 이상 두려움 없이, 물러섬 없이 투쟁할 것"이라며 조정이 결렬될 시 즉각 파업 투쟁에 나설 것을 선언했다.

병원 로비를 가득 메운 400여 명의 조합원들은 조정 결과를 기다리며 단체행동을 이어가고 있다.19시부터 조정회의가 재개될 예정이고, 밤 늦게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한편, 대전의 충남대학교병원과 을지대학교병원 노동조합도 조정신청을 하고 병원측과 조정이 결렬될 경우 투쟁을 예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민주노총 대전본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노동, 통일,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