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로셔틀 시승행사
 제로셔틀 시승행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어릴 때 만화로만 보던 꿈같은 상상이 현실이 됐다."

4일 오전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앞 광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의 시험운행을 앞두고 한껏 들떠 있었다. '제로셔틀'은 경기도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 의뢰해 3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국내 최초의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차다.

이재명 지사는 "제로셔틀이 대한민국 최초로 일반도로를 실제로 주행하는 첫날"이라며 "경기도가 앞으로 대한민국 산업과 경제가 가야 할 길이 어디인가를 확실하게 보여주는 의미 있는 날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경기도는 이제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이다. 그래서 경기도의 표어도 새로운 경기다"라면서 "경제와 복지는 물론 미래비전에서도 가장 앞선 경기도를 만들겠다. 앞으로도 판교가 대한민국 첨단산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고 함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제로셔틀 시승행사
 제로셔틀 시승행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날 시험운행 기념식에는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 조광주 경기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장 등 100여 명이 함께했다.

핸들, 브레이크 등 없이 통합관제센터와 교통신호 등 주고 받는 V2X구축

제로셔틀은 미니버스 모양의 11인승(좌석 6석, 입석 5석) 차로, 판교 제2테크노밸리 입구에서 지하철 신분당선 판교역까지 5.5km 구간을 시속 25km 이내로 운행하게 된다. 차체는 모두 수공으로 제작했으며 차량 1대당 센서 가격까지 포함해 13억 원 정도가 소요됐다. 배기가스가 없고 사고가 없다는 뜻으로 제로셔틀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국내에서 운전자가 없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가 일반도로를 주행하는 것은 제로셔틀이 최초다. 레벨4는 차량 스스로 모든 상황을 판단하고 움직이는 완전주행이 가능한 단계로 자율주행 상용화를 뜻하는 레벨5의 전 단계다. 따라서 제로셔틀에는 핸들과 엑셀, 브레이크, 와이퍼 등 수동 운행에 필요한 장치가 없다.

대신 통합관제센터와 교통 신호정보, GPS 위치 보정정보, 주행 안전정보 등을 무선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차량사물통신 기술인 V2X(Vehicle to Everything)가 세계 최초로 구축돼 있다. 제로셔틀 개발 총괄책임을 맡은 차세대융합기술원 김재환 박사는 "기존 자율차는 통제된 환경 속에서 차량 스스로 판단해 움직이지만 제로셔틀은 관제센터에서 보내는 정보를 추가해 판단하는 만큼 더욱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시범운행은 평일 출퇴근 및 교통혼잡시간을 제외한 오전 10시 ~ 12시, 오후 14시 ~ 16시 사이에 4회 이내로 날씨 등 운행환경에 따라 운행계획은 변경될 수 있다. 자율주행차의 성능과 안전을 테스트하기 위한 시험연구 목적으로 9월부터 10월까지는 전문평가단과 정책평가단이 탑승하게 된다. 일반인은 11월경부터 홈페이지 접수 등을 통해 탑승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4가지 신경 정보 받은 AI 두뇌가 주행... "안전 셋팅, 조그만 움직임에도 민감"

김재환 박사는 자율주행차가 모두 4가지의 정보를 취합해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먼저 8개의 라이다와 2대의 카메라, 1개의 레이더 센서가 장착돼 있다. 모두 주변 사물을 인식하기 위한 장치다. 두 번째는 관제센터에서 보내는 정보로 도로상황, 주변 교통흐름, 차량 내부 상황에 대한 것들이다.

세 번째는 교통신호에 설치된 제어기다. 시범운행 구간에 설치된 12개의 교통신호 제어기들은 적색 신호일 경우 몇 초가 남았으며, 이후 어떤 신호로 변화하는지 등 교통신호와 관련된 정보를 제로셔틀에 보내 차량 움직임에 도움을 준다. 마지막 네 번째는 관제센터에서 보내주는 GPS 보정 정보다.

이 4가지 정보는 제로셔틀에 저장된 첨단 지도정보로 보내지며, 제로셔틀에 설치된 AI가 이들 정보를 종합해 움직임을 결정한다. 연구진은 인체로 따지면 4개 정보가 신경 역할을 하고 AI가 두뇌 역할을 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제로셔틀 시승행사
 제로셔틀 시승행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날 첫 시승자로 나선 이재명 도지사는 제로셔틀의 운전 실력에 대해 "아주 실력이 나쁜 초보운전자"라고 표현했다. 조그만 보트를 탄 것처럼 좌우로 조금씩 흔들리는 승차감도 그렇고, 수시로 급브레이크를 밟거나 잘 끼어들지 못하고 느리기 때문에 나온 평가다.

김재환 박사는 "가장 안전한 상태로 차량이 세팅돼 있어서 조그만 움직임에도 민감하다"면서 "주변 차량들이 호기심에 앞으로 끼어들거나 옆에서 같이 움직이기 때문에 제로셔틀이 당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 경기도와 국토교통부, 성남시, 분당경찰서, 한국국토정보공사, 경기도시공사, 차세대융합기술원, KT, ㈜만도, ㈜네이버랩스는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