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 성북구가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해 김성수의 호에서 따 이름붙인 '인촌로'의 도로명 변경을 추진한다.
 서울 성북구가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해 김성수의 호에서 따 이름붙인 '인촌로'의 도로명 변경을 추진한다.
ⓒ 성북구청

관련사진보기


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가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해 '인촌로'의 도로명 변경을 추진한다.

인촌은 고려대를 운영한 김성수의 호로, 그는 일제의 징병·학병을 지지하는 글을 싣는 등 친일 행각을 벌여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등록된 인물이다. 지난해 4월 대법원은 김성수를 친일반민족행위자로 판결했고, 정부는 지난 2월 국무회의를 통해 그가 1962년에 받은 건국 공로훈장을 취소했다. 인촌로 명칭 변경은 그동안 시민사회에서 꾸준히 제기돼 온 문제다.

성북구는 "대법원 판결과 정부의 훈장 취소에 따른 조치이자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등의 부적합한 도로명 변경에 대한 요구를 적극 수용한 것"이라며 "정부는 훈장 취소 및 생가와 동상 등 5곳의 현충시설 해체를 진행한 바 있다, 성북구도 시민사회의 요구 등을 반영해 인촌로 변경을 본격적으로 추진, 친 일 적폐 청산에 기여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인촌로는 6호선 보문-고대병원-안암-고대앞사거리 구간(폭 25m, 길이 약 1.2km)의 도로로 종속도로 190개, 건물번호는 1527개가 해당 도로에 포함돼 있다. 2010년 정부의 도로명 및 건물번호 기준의 주소체계 시행에 따라 해당 도로에 인촌로란 이름이 붙었다.

성북구는 "명칭 직권변경을 위한 첫 단추로 9월 초 도로명 변경안내문을 공고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하겠다"라며 "이후 도로명주소위원회 심의를 거쳐 주소사용자를 대상으로 서면동의를 받을 계획이다, 추후 도로명부여 세부기준의 검토과정이 남아 있으나 우선은 지역적 특성을 감안한 '고려대로' 등이 대체 도로명으로 거론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촌로를 사용하는 건물의 지역주민, 외국인, 사업자 등을 포함한 주소사용자의 과반수 동의가 필요하다"며 "도로명 변경의 타당성을 알리고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호응을 이끌어내기 위해 '도로명 인촌로 변경추진 기획팀(T/F)도 운영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만해 한용운이 성북동으로 거처를 옮긴 후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이 이 일대에 거주하며 성북구는 항일운동의 핵심 역할을 했다"라며 "단순히 도로명 변경의 의미를 넘어 엄혹한 일제치하에서도 광복의 희망을 잃지 않았던 독립운동 정신을 기리는 각오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광주 서구는 친일 장교출신인 김백일의 이름에서 유래한 '백일로'를 '학생독립로'로 변경한 바 있다(관련기사 : 친일 인사 이름 딴 광주 '백일로' 사라진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