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시장 이재준)의 지난해 총 살림규모는 2조4785억 원으로 전년대비 2896억 원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양시는 지난 한 해 동안의 재정운용 결과인 '2018년(2017 회계연도 결산기준) 재정공시'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재정공시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총 살림규모는 2조4785억 원으로, 이 가운데 자체 수입인 지방세와 세외수입은 9031억 원이고, 주민 1인당 연간 지방세 부담액은 55만 원이다.

지방교부세, 조정교부금, 보조금 등 의존 재원은 8812억 원이며, 채무액은 2억 원에 불과해 비슷한 규모의 지방자치단체 평균 646억 원에 비해 재정 상황이 건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반회계 기준 분야별 세출 예산은 사회복지분야 6330억 원(41.3%), 수송 및 교통 1554억 원(10.1%), 일반공공행정 1345억 원(8.8%) 순이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재정공시는 주민들의 고양시 살림살이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재정운용의 책임성과 투명성을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되는 제도"라며 "앞으로도 충실한 재정상황 공개와 건전한 재정운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시 재정공시의 자세한 내용은 고양시청 홈페이지(열린시정→열린혁신→재정공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상식이 통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