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법무법인 바른에서 열린 BMW 피해자 모임 기자회견에서 하종선 변호사가 발언하고 있다. 이날 하 변호사는 관련 정부 부처 관료들의 직무 유기 책임을 물어 소송을 제기하고, 독일 정부에게 BMW에 대한 직접 조사를 요청하는 서안을 발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8.8.27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법무법인 바른에서 열린 BMW 피해자 모임 기자회견에서 하종선 변호사가 발언하고 있다. 이날 하 변호사는 관련 정부 부처 관료들의 직무 유기 책임을 물어 소송을 제기하고, 독일 정부에게 BMW에 대한 직접 조사를 요청하는 서안을 발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8.8.27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베엠베(BMW) 피해자모임(아래, 피해자모임) 회원들이 잇단 차량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해 독일과 미국 정부에 직접 결함 조사를 요청하고 나섰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에게는 BMW의 결함 은폐 여부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제작결함 조사를 요구했다.

피해자모임은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바른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토교통부가 화재원인 규명에 소극적이며, 조사 또한 부실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지난 16일 이들은 국토부에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한 실제 도로 주행 시험을 제안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피해자 모임 회원들이 독일과 미국 정부가 직접 조사에 나서달라고 요구한 것.

피해자모임의 법률 대리인 하종선 변호사는 "한국은 BMW에 독일과 영국을 제외한 중요 시장이며 520디(d)는 전세계 1위 시장인 곳"이라며 "독일 정부 차원의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 2015년 말 2016년 초에 BMW 해당 차량의 이지알(EGR) 모듈에 대해 설계 변경이 이뤄졌다"면서 "제작사에서 해당 부품의 결함을 이미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후 피해자 모임 회원들과 함께 슈테판 아우어 주한독일대사에게 편지를 전달했다. 편지는 메르켈 총리에게 보내는 것으로, 독일 정부가 BMW의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해달라는 내용이다.

피해자모임은 또 BMW의 디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대해 미국 정부 당국의 결함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국내에서 화재가 발생한 BMW 엑스(X)시리즈 차량의 경우 미국에서 생산돼 수입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미국의 연방도로교통안전청(NHTSA)에 EGR 설계 결함으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과 리콜 필요성에 대한 조사 및 절차 개시도 요청했다. 이어 NHTSA와 미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의 조사 착수를 위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BMW 디젤 차량의 화재 위험성을 알리고 협조를 구하는 공개 서한도 보낼 계획이다.

피해자모임 대표 이광덕씨는 "미국에서도 X3와 X5, X6가 고속도로와 일반 국도를 달리고 있는데, 화재 사고가 발생하게 되면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위험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미국에서 판매 중인 차량의 EGR 모듈에 대한 조사가 시급하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밖에 이들은 국토부 관계자 등 정부당국 책임자들에 대해 민형사 소송도 제기할 계획이다. 정부 당국자들이 BMW의 결함 은폐를 방조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한마디로 직무유기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들이 이날 공개적으로 밝힌 정부 인사들은 김정렬 국토부 제2차관, 안병옥 환경부 차관,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홍유덕 교통환경연구소장 등 4명이다.

하 변호사는 "환경부에서 2016년과 2017년, 그리고 올 4월에 실시한 EGR 모듈 관련 리콜로 화재 발생 가능성을 알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대책을 취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중대한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태그:#BMW, #520D 화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