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오랫동안 폭염에 시달리다가 태풍 '솔릭'이 올라온다는 뉴스다. 중형급 태풍으로 많은 비와 바람으로 피해가 클 것이라며 재난 문자가 두 번 발송되었다. 태풍 대비를 나름 철저히 하고 마음을 졸이며 대기했는데 다행히 수도권에는 큰 피해 없이 지나갔다.

그러나 제주와 남부 지방에는 많은 피해를 남겼다. 피해 복구가 빨리 이루어지도록 모두가 협력하였으면 좋겠다.

태풍이 지나간 뒤 24일 오후 4시 불광천을 따라 월드컵공원까지 산책을 하고 왔다.  월드컵공원에는 해바라기, 풍접초, 꽃범의꼬리 등이 아름답게 피었다. 빨간 우산을 쓰고 갔는데 빨간 우산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니 독특한 사진이 나왔다.

 월드컵공원의 꽃범의꼬리
 월드컵공원의 꽃범의꼬리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빗속의 해바라기
 빗속의 해바라기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빗속의 풍접초
 빗속의 풍접초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흔들바위'는 흔들리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