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19호 태풍 솔릭 예상 이동 경로(19일 오후 3시)
 제19호 태풍 솔릭 예상 이동 경로(19일 오후 3시)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22일 제주를 강타하고, 23일 남해안에 상륙,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솔릭은 6년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면서 많은 피해가 예상돼 각별한 재난대응이 필요하다.

기상청은 19일 오후 3시 현재 강한 중형 태풍(중심기압 955hPa, 최대풍속 40m/s(144km/h))으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1080km 부근 해상을 지나 서남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으로 태풍 '솔릭'은 일본열도에 중심을 둔 북태평양고기압의 남쪽 가장자리를 따라 계속 서북서진하여 22일께 제주도를 지나 23일 오전에 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앞으로 태풍이 28℃ 안팎의 고수온해역을 따라 이동함에 따라 태풍의 세력이 강화 또는 유지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전향을 해 한반도로 접근할 경우, 강한 비와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태풍의 진로는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정도에 따라 유동적이나, 북태평양고기압이 계속 서쪽으로 확장하는 경우 서쪽으로 더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

태풍 '솔릭'이 접근함에 따라 22일 오후부터 제주도에 비가 시작돼 23일~24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은 지형적인 영향으로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최대순간풍속 40m/s(144km/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크고 작은 사고가 우려된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21일 제주도 남쪽먼바다부터 물결이 높아지기 시작해 22일~24일에는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서해상과 남해상에는 5~8m의 매우 높은 파고가 일겠으니, 해상 안전사고 등에 대한 철저한 대비와 함께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야 한다.

또한 해상의 높은 너울과 풍랑으로 인해 해안가에 강풍과 함께 높은 파도가 발생할 수 있으며, 특히 만조 시 해수범람이나 파도가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있으니, 해안가 피서객이나 낚시, 관광객 등에 대한 각별한 안전조치가 필요하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제주의소리>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