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지난 7월 1일, 환경부는 중앙부처와 지자체,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준수해야 하는 '공공부문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실천지침'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14일 찾은 경북도청 브리핑룸은 사정이 달랐습니다. 정책 발표나 기자회견 등으로 많은 이들이 찾는 곳이지만, 여전히 1회용컵이 방문객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정수기 옆에 'I ♥ Dokdo'라고 써진 일회용 종이컵이 비치되어 있고, 드나드는 이들은 자연스럽게 이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공공부문 1회용품 줄이기 실천지침'에 따르면 사무실에서는 1회용 컵과 페트병 입수 사용이 금지되어 있고, 다회용 컵을 생활화하기를 권고합니다. 민원인 등이 방문할 때에도 다회용 컵을 비치해 사용하도록 합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각종 회의나 행사를 진행할 때에는 다회용품, 접시 등을 적극 사용하고 식수대나 큰 용량의 음료수를 비치하도록 하고, 야외 행사에는 병입수 사용을 자제하고 개인 텀블러 지참을 권장합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구매 부서에서는 1회용품을 구매하지 않고, 1회용 우산 비닐 대신 우산 빗물 제거기 설치를 권장합니다. 구내매점 이용 시에는 1회용 비닐봉투 대신 장바구니나 빈 박스 사용을 권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일순간 바뀔 수는 없겠지만, 한 달의 시간이 지났는데도 변함없는 브리핑룸의 모습. 1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앞장서야 할 공공기관이기에 더 큰 실망으로 다가옵니다.

공공기관 평가에 1회용품 감량 실적을 반영한다고 합니다. 이 또한 서류로만 이뤄지는 것은 아닐지 걱정이 앞섭니다.

한편, 환경운동연합에서는 '플라스틱 ZERO' 캠페인을 통해 1회용품 줄이기 실천을 독려하고, 시민 참여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매장 내 1회용품 사용'은 'bit.ly/플라스틱zero1'에서,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은 'bit.ly/플라스틱zero2'를 통해 제보가 가능합니다.

1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생활 문화의 정착은 폐기물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얼마나 중요한지, 더 설명하지 않아도 알 수 있습니다. 국민들에게 중요하다고 강조만 해서 될 일이 아닙니다.

공공기관이 먼저 1회용품을 줄이기 위해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모범을 보이는 것, 그보다 더 나은 홍보가 있을까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이 기자의 최신기사 [모이] "같은 신문이 2부 왔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