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1일자 조선일보 토일섹션 B2면에 실린 정정보도.
 11일자 조선일보 토일섹션 B2면에 실린 정정보도.
ⓒ 조선일보

관련사진보기


노회찬 정의당 국회의원의 사망 이틀 전 '아내 운전기사까지 있는 노회찬이 원내대표인 정당이 노동자를 대변할 수 있겠느냐'는 칼럼을 실었던 <조선일보>가 정정보도를 내고 고인과 유족에게 사과했다.

<조선일보>는 11일자 토일 섹션 Why? 2면에 '바로 잡습니다' 제목으로 정정보도를 냈다. 7월 21일자 토일 섹션에 실은 '노동자 대변한다면서 아내의 운전기사는 웬일인가요' 칼럼에 대한 내용이다. 같은 내용은 <조선일보> 홈페이지 하단 독자전용 서비스에도 게재됐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를 비판하면서, 아내 전용 운전기사까지 둔 원내대표의 당을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이라고 볼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을 담은 내용이었습니다. 그러나 정의당은 '고 노회찬 의원의 부인은 전용 기사를 둔 적이 없으며, 2016년 총선 기간 후보 부인을 수행하는 자원봉사자가 20일 가량 선거운동을 도왔을 뿐'이라고 알려왔기에 이번 복간호에 바로잡습니다. 사실을 오인해 고인과 유족, 그리고 독자 여러분께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조선일보의 해당 기사는 노회찬 의원에 대한 대표적인 악의적 기사로 비판받아왔다.

국회의원 선거운동을 하는 노 의원 부인을 위해 차량 운전을 한 자원봉사자를 '아내 운전기사'로 표현하면서 "집안에 아내 전용 운전기사가 있을 정도면 재벌 아닌가"라는 익명의 비판 발언도 인용했다. 또 해당 보도에 대해 정의당이 해당 정황을 상세히 알려주면서 정정을 요구했지만 납득하기 어려운 논리로 거부한 사실도 드러났다.

"복간호에 바로잡는다"는 말은 7월 21일자 발행 뒤 잠시 휴간했던 토일 섹션을 다시 내면서 해당 기사에 대한 정정보도를 낸다는 의미로 보인다. 문제의 기사가 실린 해당 섹션에 싣기 위해 3주 뒤 복간호 발행 때 정정보도를 냈다는 뜻으로 읽힌다.

하지만 이날 <조선일보> 본판 A2면에는 같은 날 발행된 토일 섹션 B2면 '김동길 인물 에세이'에서 그림 제목을 잘못 실은 데 대한 정정보도가 실렸다. 해당 기사에선 "B섹션은 사전 제작으로 지난 9일 인쇄가 끝난 뒤 오류를 발견한 까닭"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같은 발행일자의 토일 섹션 관련 정정내용을 본판에 실을 정도로 정정보도에 신속한 <조선일보>가 훨씬 중대한 사안인 노회찬 의원 관련 정정보도를 굳이 복간호 발행을 기다려 냈다는 점은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11일자 조선일보 본판 A2면에 실린 '바로잡습니다' 정정보도. 같은날 발행된 토일섹션 B2면 '김동길 인물 에세이'에 나온 내용을 정정하는 내용이다.
 11일자 조선일보 본판 A2면에 실린 '바로잡습니다' 정정보도. 같은날 발행된 토일섹션 B2면 '김동길 인물 에세이'에 나온 내용을 정정하는 내용이다.
ⓒ 조선일보

관련사진보기




댓글3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