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일 오전 10시 50분쯤 서귀포시 대정읍 가파도에서 제주 여행 중 실종된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수습에 나섰다. 가파도 해상에서 시신을 수습하는 모습 /사진제공=서귀포해경
 1일 오전 10시 50분쯤 서귀포시 대정읍 가파도에서 제주 여행 중 실종된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수습에 나섰다. 가파도 해상에서 시신을 수습하는 모습 /사진제공=서귀포해경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지난달 25일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뒤 일주일만에 숨진채 발견된 30대 여성 관광객에 대한 시신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검의인 강현욱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는 2일 오후 제주시 아라동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세화포구 실종 여성 최모(38)씨 시신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강 교수에 따르면 최씨의 폐의 형태로 미뤄 사인은 익사로 추정된다. 다만 정확한 사인은 조직검사가 이뤄진 후에 확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부검 결과 결박이나 외력에 의한 상처 등 특별한 타살 흔적은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 시점은 위 안의 음식물 상태로 볼 때 최씨의 실종 시점과 비슷한 7일 전으로 추정됐다.

부검 결과만을 놓고 보면 최씨가 세화포구 내에서 실족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당초 경찰도 최씨가 강력범죄에 연루됐을 가능성은 낮게 점쳤다.

경찰은 발견 당시 최씨의 시신에서 외력에 의한 상처가 없었고, 실종 이후 7일간 진행된 수사에서도 특별한 용의 선상에 있는 인물을 찾을 수 없다는 점도 작용했다. 그간 경찰은 주변인에 대한 기초 수사를 실시하고, 인근 CCTV, 차량 블랙박스 등을 확보하는 등 수사 범위를 넓혔지만, 별다른 용의점을 찾지 못했다.

지난달 25일 오후 11시40분께 실종됐던 최씨는 일주일만에 가파도 인근 해상에서 발견됐다. 이날 부검 결과로 최씨의 실족 가능성은 높아졌지만, 시신이 어떻게 100km 이상 이동했는지에 대한 의구심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제주의소리>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