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박근혜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태의 발단이 된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태블릿PC 관련 보도가 조작됐다고 주장해온 미디어워치 대표 고문 변희재씨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며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5.29
 박근혜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태의 발단이 된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태블릿PC 관련 보도가 조작됐다고 주장해온 미디어워치 대표 고문 변희재씨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며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5.2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태블릿PC 관련 보도가 조작됐다고 주장해 해당 언론사 측의 명예를 실추한 혐의로 기소된 미디어워치 대표 고문 변희재(44)씨가 "합리적인 의혹 제기"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박주영 판사는 11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변씨와 미디어워치 기자 등 4명의 첫 재판을 열었다.

이날 변씨는 넥타이가 없는 정장 차림으로 법정에 출석했다.
변씨는 '손석희의 저주'라는 이름의 책자와 미디어워치 기사 등을 통해 "JTBC가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과 공모해 태블릿PC를 입수한 뒤 파일을 조작하고 최순실씨가 사용한 것처럼 보도했다"는 허위사실을 퍼뜨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변씨는 검찰의 공소 사실에 대해 "JTBC가 다수의 허위 보도를 했다. 검찰 공소 사실은 모두 다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JTBC는 태블릿PC를 입수한 후 오직 최씨가 찍혀 있는 사진 2장만 가지고 실사용자를 특정했는데 이를 인정할 수 없다. 김 전 행정관과 공모 의혹도 전혀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태블릿PC 속 메신저 대화방이 사라진 점 등이 JTBC 측이 태블릿PC를 입수한 후 건드린 증거"라며 합리적 의혹 제기일 뿐 허위사실을 적시해 명예훼손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변씨는 앞서 강용석 변호사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을 변호했던 도태우 변호사 등 7명을 변호인으로 선임했지만, 이들은 모두 전날 사임계를 제출했다. 이에 재판부는 구속 피고인인 변씨에게 국선변호인 1명을 이날 선정했다.

변씨 등은 "변호인 교체 문제 때문에 다 사임한 것"이라며 "오늘내일 중으로 (새로운) 변호인을 선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재판에는 보수 지지자 100여명이 몰려 법정 안을 가득 메웠다. 이들은 변씨가 법정에 들어서자 눈물을 흘렸고, 재판이 끝난 뒤에는 "변희재 화이팅"을 외치다 경위들에게 제지를 당하기도 했다.

다음 기일은 27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변희재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