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터뷰 태도 논란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4일 페이스북 라이브 중계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인터뷰 태도 논란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4일 페이스북 라이브 중계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 이재명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14일 오후 2시 2분]

인터뷰 태도 논란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4일 페이스북 라이브 중계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 당선인은 먼저 "시간 지나고 보니 내가 지나쳤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이어 "굳이 변명하자면 앞서 (언론에) 호되게 당한데다가, 사실 언론사와 미래 지향적 이야기를 하기로 사전에 약속했다.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를 해서 그렇게 했다"며 말을 이어갔다.

이 당선인은 "(방송사에서) 그거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러고,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하고"라면서 "하지만 내 부족함이다. 죄송하다. 이건 (내가) 수양해야 한다"고 인터뷰 태도 논란과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정리했다.

앞서 이 당선인은 13일 밤 당선 확정 후 MBC와의 인터뷰에서 '선거 막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는 앵커의 말에 "잘 안 들린다. 열심히 하겠다"며 인터뷰를 중단했다. 또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도 스캔들 관련 질문에 "다른 얘기하시면 안 됩니까"라거나 JTBC와의 인터뷰에서도 불쾌감을 표시해 부적절한 태도라는 비판이 대두되고 있는 상태다.

"대통령 뒤통수 칠 거라고? 그건 사실 문 대통령 의심하는 것"

이날 이 당선인은 이른바 '문재인 대통령을 배신할 것'이란 일각의 시선에 대해서도 비교적 소상하게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이 당선인은 "문 대통령 뒤통수 칠 거다 이런 얘기 있지 않나. 나는 공작으로 보는데, 진짜 그렇게 믿는 이가 있다면 이렇게 말하고 싶다"면서 "나는 세상을 공정하게 만드는 것이 꿈이다. 거기에 도움이 되는 열심히 하는 분이라면 당연히 지지한다. 같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당선인은 "우리 문 대통령께서 그런 선의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좋은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려고,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시는 분이라고 확신한다"면서 "'미래에 혹시 잘못하시면 이재명이 방해하지 않을까?' 하는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 왜냐하면 그런 선의를 버리지 않으실 거라 확신하기 때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또 "그런데 만약 선의를 갖고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기대만큼 결과가 안 나온다고 공격하거나 내친다면 더 못 하게 돼 있다. 우리 모두의 손해"라며 "따라서 어떤 잘못된 경우 뒤통수를 칠 거라고 생각하는 것은 저를 의심하는 게 아니라 사실 문 대통령을 의심하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어 이 당선인은 "나쁜 관계가 될 수 있는 건 선의를 버린 경우다. 잘 하려는 의지도 없고, 잘못된 길로 가려고 의도적으로 그럴 경우"라며 "저는 우리가 다 한 팀이라고 생각한다. 대통령 되신 후 정말 잘하고 있는데, 굉장히 방해하는 자유한국당 같은 사람들과 열심히 싸웠지 않나. 인심 얻으려고 한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대통령 나가려는 생각 전혀 없어, 도지사 재선하고 싶다"

이 당선인은 "또 대통령 되려는 수단으로 경기도지사 한다는 얘기가 많다"며 "성남시장할 때 대통령, 꿈에도 없었고, 성남시장하면서 그런 생각하면 바보 아니겠나. 국민들이 저에게 그런 기회를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 다음 이어진 말은 이러했다.

"(대선 경선 때) 내가 될 거라고 생각했겠나? 혹시? 이런 생각했던 적이 살짝 있다, 솔직히. 하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그때 그게 제 역할이라 생각했다. 다음 대선 관련 자꾸 물어봐서 진지하게 생각한 적도 있다. 그런데 내가 하고 싶다고 되나? 안 된다. 국민이 선택하는 것이다. 그걸 진짜로 기대한다면 잊어버려야 한다. 현재 주어진 일을 죽어라 열심히 하는 거다. 그래서 경기도에서 성과 내면, '잘 하네' 국민들이 기대하지, 딴 생각 갖고 도정 열심히 안 하면 누가 인정하겠나. 딴 생각하면 잘 될 수가 없다."

그러면서 이 당선인은 "'대통령 나가려고 그런다', 그런 생각 전혀 없다. 재선하고 싶다"면서 "4년 만에 도정을 끝낼 수 있겠나. 주어진 일 정말 책임지고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이 당선인은 방송을 시청하고 있는 이들에게 "정치인을 숭배하면 안 된다"는 당부도 함께 전했다. 그는 "정치인을 '지지는 하되 사랑하거나 숭배하진 말자, 칭찬은 해도 찬양하진 말자'고 유세 때 했던 얘기를 다시 하고 싶다"면서 "잘 하면 칭찬해서 더 잘 하게 하고, 못하면 질책해서 또 잘하게 만들고, 그래도 대책 없으면 박근혜 탄핵하듯 해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9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