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최경준

관련사진보기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공식 선거운동이 31일 시작됐다. 다음 달 12일까지 13일간이다. 여야 후보들은 31일 새벽부터 일제히 선거전에 뛰어들어 유권자의 표심을 얻기 위해 총력을 다하게 된다.

ⓒ 최경준

관련사진보기


30일 자정 직전 경기도 고양시의 한 교차로, 공식 선거운동 개시를 앞두고 곳곳에서 좋은 길목에 현수막을 걸기 위한 각 후보측 선거운동원들의 자리 쟁탈전이 뜨겁다. 

일찌감치 좋은 자리를 차지하고 현수막을 가져다놓거나 사다리를 세워둔 선거운동원들이 여럿 눈에 띈다. 너무 빨리 현수막을 걸면 선거법 위반이고, 시간 맞춰 나오면 좋은 자리를 빼앗길까봐 내내 주변을 떠나지 않고 정확한 시간을 지키기 위해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현수막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31일 오전 0시부터 설치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지방선거부터 개정된 공직선거법에 따라 현수막 게시 장소 제한이 사라졌고, 설치할 수 있는 현수막 개수도 두 배로 늘었다. 이에 따라 홍보 현수막 명당 자리를 두고 각 후보간  '눈치 싸움'이 더욱 치열해졌다.

애초 선거법 67조는 현수막을 후보자의 선거구에 있는 각 읍면동에 하나씩 설치하도록 제안했다. 그러나 지난 4월 개정된 선거법은 선거구 읍·면·동 숫자의 2배까지 현수막을 달 수 있도록 늘렸고 설치 장소도 사실상 제한을 두지 않았다.

ⓒ 최경준

관련사진보기


모든 후보가 노력한 만큼의 정직한 결과를 얻기 바란다.

ⓒ 최경준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