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로동신문>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과 공동성명 내용을 컬러사진과 함께 4면에 걸쳐 13일 보도했다.
 북한 <로동신문>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과 공동성명 내용을 컬러사진과 함께 4면에 걸쳐 13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조미관계의 새 력사를 개척한 세기적만남'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 <로동신문>등이 13일 오전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공동성명 채택 내용을 보도했다.

북 매체들은 "김정은동지께서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제이.트럼프와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의 쎈토사섬에서 조미 두 나라 력사상 처음으로 되는 수뇌상봉과 회담을 진행하시였다"라며 소식을 전했다.

이어 "김정은위원장과 트럼프대통령은 새로운 조미관계수립과 조선반도에서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구축에 관한 문제들에 대하여 포괄적이며 심도있고 솔직한 의견교환을 진행하였다"라며 회담 분위기를 전했다.

매체들은 또 "새로운 조(북)미관계수립이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이바지할것이라는것을 확신한다"라며 "호상 신뢰구축이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추동할수 있다는것을 인정하면서 다음과 같이 성명한다"라고 공동성명의 4개항을 그대로 보도했다.

북미 공동성명, 4개항 그대로 언급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공동성명 전문을 보도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공동성명 전문을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매체가 밝힌 4개항 중 첫번째는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두 나라 인민들의 념원에 맞게 새로운 조미관계를 수립해나가기로 하였다"이다.

이어 두 번째로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할것이다"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세 번째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2018년 4월 27일에 채택된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면서 조선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하여 노력할 것을 확약하였다"라고 전했다.

마지막 항인 네 번째 역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미합중국은 전쟁포로 및 행방불명자들의 유골발굴을 진행하며 이미 발굴확인된 유골들을 즉시 송환할것을 확약하였다"라고 보도했다.

신뢰 강조하며 비핵화 의지 밝혀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산책과 공동성명 서명식, 공동성명서를 컬러 사진으로 13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산책과 공동성명 서명식, 공동성명서를 컬러 사진으로 13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양국의 확대회담과 업무오찬 모습을 컬러 사진으로 13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양국의 확대회담과 업무오찬 모습을 컬러 사진으로 13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조선반도와 지역에 도래하고있는 화해와 평화, 안정과 번영을 위한 력사적흐름을 보다 추동하고 가장 적대적이였던 조미 두 나라사이의 관계를 시대발전의 요구에 맞게 획기적으로 전환시켜나가는데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거대한 사변으로 된다."

매체들은 북미 정상회담을 '거대한 사변'으로 표현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을 보도하며 북미관계 신뢰와 비핵화 의지를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이들은 또,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과 회담, 공동성명 서명까지 시간별로 정리해 보도했다.

매체는 "(김 위원장이) 현지시간으로 오전 8시 10분 숙소를 떠났다" "오전 9시,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제이.트럼프와 상봉하시고 첫 악수를 나누시였다" 등 회담 과정을 상세히 전했다.

그러면서 "조선반도가 둘로 갈라져 대립과 반목의 력사가 흘러온 70여년만에 처음으로 조미수뇌분들이 화해를 향한 첫발을 내디디고 대화의 장에 마주서게 되였다"라고 정상회담의 의미를 밝혔다.

매체들은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과 미국에 서로를 초청한 사실을 알리며 "이러한 초청이 조미관계개선을 위한 또 하나의 중요한 계기가 될것이라고 확신하면서 이를 쾌히 수락하시였다"라고 전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