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합의문에 서명하는 북-미 정상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 합의문에 서명하는 북-미 정상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 KTV화면 캡춰

관련사진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공동 합의문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AFP는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의 북미정상회담에서 서명한 공동 합의문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complete denuclearisation of Korean Peninsula)를 약속했다"라고 보도했다.

또한 합의문에는 '미국이 북한의 체제 안전을 보장(security guarantees)하며, 북한과 미국이 새로운 관계 구축에 나선다(eyes establishment of new US-DPRK relations)'는 내용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국이 요구한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와 관련한 내용은 이번 합의문에 포함되지 않았다(no mention)"고 전해 앞으로 구체적인 비핵화 협상을 위한 후속 회담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공동 합의문에 대해 "3개의 포괄적 문건"이라고 소개했으며, 김 위원장도 "역사적인 만남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서명"이라며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